기사최종편집일 2020-08-09 00:5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TV조선, 하반기 '2020 트롯어워즈' 개최…연말 '미스트롯2' 론칭 [공식입장]

기사입력 2020.07.16 17:23 / 기사수정 2020.07.16 17:24


[엑스포츠뉴스 조연수 인턴기자] TV조선이 오는 9월 국내 대중가요 역사상 최초로 '2020 트롯 어워즈'를 개최함과 더불어, 올해 안에 '미스트롯' 시즌2 방송으로 '정통 트롯 명가' 오리지널다운 새로운 트롯 붐을 다시 한 번 점화시킨다.

국내 최초 트롯 오디션 '미스트롯'과 '미스터트롯'으로 대한민국 전체를 트롯 물결로 초토화시키며 문화 예술계 판도를 뒤바꾼 TV조선이 오는 9월 100주년을 맞은 대한민국 트롯 역사를 재조명하고, 소중한 가치를 되짚는 지상 최대 트롯 그랑프리쇼 '2020 트롯 어워즈' 개최를 전격 결정했다. 

트롯의 노고를 치하하고 100년 그 이상의 역사를 이어나가기 위한 취지로 기획된 '2020 트롯 어워즈'는 대한민국을 들었다 놨다한 레전드 트롯 가수들은 물론, '미스트롯'과 '미스터트롯'에서 탄생한 '라이징 트롯 스타', '10대 트롯 신동'까지, 트롯 100년 역사 명맥을 굳건히 지킨 대한민국 대표 트롯 가수들이 대거 출연하는 한국 대중가요 역사상 최초의 '트롯 페스티벌'이다.

특히 TV조선은 '미스트롯'과 '미스터트롯'을 연이어 성공시키며, 트롯 장르를 10대부터 어르신들까지 전 세대가 듣고 즐기는 문화의 중심으로 우뚝 세웠을 뿐 아니라 동남아와 미국에서까지 공연이 개최될 정도로 트롯의 위상을 높이고 한류 지평을 넓히는 데 혁혁한 공을 세웠다는 평을 받았다. 

자타가 공인하는 '원조 트롯 명가' TV조선이 지상 최대 빅쇼 '트롯 어워즈'로 신명나는 트롯 퍼포먼스와 긴장감 넘치는 시상식 등 '트롯 종합선물세트' 같은 무대를 선사, 대한민국을 또 다시 트롯 열풍으로 휘감을 전망이다.

그런가하면 올해 말 시즌2 방송을 예정 중인 '미스트롯' 또한 또 한 번의 '트롯 광풍' 선두에 나선다. 앞서 방송된 '미스트롯' 첫 시즌과 '미스터트롯'에서는 다수의 트롯 스타가 배출되며 연예계 전반에 걸쳐 종횡무진 활약하는 등 폭발적인 관심을 불러일으켰던 터. '원조'다운 압도적 흥행력과 파급력을 지닌 '미스트롯' 새 시즌인 만큼, 이번 역시 뛰어난 끼와 재능을 지닌 다수의 참가자가 몰려들 것으로 일찍이 예견됐다.

이와 관련 '미스트롯' 시즌2가 신청 접수를 시작한 지 열흘 만에 지원자 폭주로 홈페이지 서버가 다운되는 사태를 빚으며 '원조 트롯명가'로서의 뜨거운 화제성을 제대로 입증하고 있다. 

예상을 훨씬 뛰어넘는 역대급 인원의 지원자가 연일 모여들면서, 결국 제작진은 원활한 지원서 접수를 위해 서버 용량을 긴급 확장하는가하면 '미스트롯' 시즌2 공식 SNS 계정을 통해 추가 문의를 접수하는 등 발 빠른 조치를 취했다. 이러한 제작진의 각고의 노력 끝에 전국에 숨어 있는, 뛰어난 끼와 재능을 지닌 각양각색 트롯 고수들이 참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제작진은 "TV조선이 대한민국 전역을 초토화시킨 트롯 열풍의 원조이자, 핵심인 만큼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 이번 '미스트롯' 시즌2 역시 많은 지원자들의 성원이 폭발적이어서 기쁘고 감사하다"고 말하며 "TV조선이 야심차게 준비한 '2020 트롯 어워즈'가 대한민국 100주년 트롯 서사를 결산하는 화합의 장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 제작진은 앞으로도 트롯의 질적 향상과 발전을 위해 한결같은 노력을 기울이겠다"라는 답변을 전했다.

TV조선은 '미스트롯' 시즌2 지원자를 모집 중이다. 트롯을 사랑하는 만 45세 미만 여성이라면 누구나 지원 가능하며, 참가 지원서를 작성한 후 간단한 자기소개와 함께 직접 부른 노래가 담긴 5분 내외의 영상을 첨부하면 된다. 1차 모집은 오는 8월 16일까지며 추가 모집 시 추후 공지된다. 자세한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조선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