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8-06 07:1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놀토' 장민호 "고막 밸런스 위해 영탁 양쪽에 번갈아 앉는다" [전일야화]

기사입력 2020.07.12 00:59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트로트 가수 장민호가 영탁의 '찐 에너지'에 고충을 토로했다.

11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에는 트로트 가수 장민호와 영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장민호와 영탁은 장민호의 신곡 '읽씹 안읽씹' 무대를 최초 라이브로 선보이며 방송 초반부터 남다른 '텐션'과 '흥'을 발산했다.

'읽씹 안읽씹'은 영탁이 작사, 작곡해 장민호에게 선물한 곡이다. 영탁은 '읽씹 안읽씹'을 장민호에게 선물한 이유에 대해 "형님이 평소에 젠틀하신 모습에 가려진 화가 좀 많으신 분이다"고 폭로했다.

그러자 장민호는 "이런 소리를 들으면 화가 난다. 평상시엔 괜찮다가 이렇게 자극적인 이야기가"라며 울컥하는 모습을 드러냈다.

이번에는 장민호가 영탁에 대해 폭로했다. 그는 영탁의 '찐 에너지'가 걱정이라고 밝히며 "영탁이랑 같이 앉을 때는 하루는 오른쪽, 하루는 왼쪽에 앉아야 한다. 안그러면 고막 밸런스가 안 맞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1라운드 곡으로 붐의 '예쁘긴 했지'가 문제로 등장했다. 장민호와 영탁을 비롯해 멤버들은 당황스러움을 드러내면서도 의기투합해 정답을 맞히는데 성공했다.

2라운드에서는 레드벨벳의 '루키(Rookie)'가 출제됐다. '루키' 역시 멤버들의 활약으로 받아쓰기에 성공했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tvN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