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8-08 12:1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1박 2일 시즌4' 연정훈, 과감한 입수부터 수영 실력까지 '물 만난 맏형'

기사입력 2020.07.06 08:16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1박 2일’이 눈과 귀를 즐겁게 만드는 시원한 여행기로 일요일 저녁을 장식했다.

5일 방송된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에서는 무더운 여름을 맞아 더위를 물리치는 멤버들의 요절복통 여행기가 그려졌다.

시원한 래프팅으로 강원도 영월에서의 여행을 마무리한 ‘체력 증진 프로젝트’ 특집부터, 멤버들에게 힐링으로 가득한 시간을 선물한 ‘하고 싶은 거 다 해’ 울릉도 특집이 신선하고 다채로운 재미를 선사했다. 울릉도 어종 및 바다를 소개하는 순간에는 분당 최고 시청률 13.9%(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일요일 저녁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다음 여행지인 울릉도로 떠나기에 앞서, 멤버들의 여행 위시리스트가 공개됐다. 각자 원하는 여행 아이템을 발표하는 사전 미팅에서 문세윤은 PPT 대신 손으로 직접 작성한 위시리스트는 물론, 정직하고 또박또박 정성을 담은 발표로 마치 초등학생을 연상시키며 빅 웃음을 자아냈다. 반면 ‘초딘’ 딘딘은 정성스러운 PPT와 멤버들의 취향을 저격하는 여행 계획을 소개하며 발표 에이스로 등극, 박수갈채를 받기도 했다.

마침내 울릉도에 도착한 멤버들은 눈 앞에 펼쳐진 아름다운 절경에 감탄을 연발했다. 하지만 평소와는 달리 풍족한 식사 메뉴, 재미있는 액티비티 프로그램 등 여섯 남자의 취향에 꼭 맞춘 코스가 계속되자 몹시 불신하는 모습을 보였다. “오늘 마지막 방송인 것 아니냐”며 믿지 못하는 것도 잠시, 해안선을 따라 펼쳐진 도로와 푸른 바다를 보고 신나하는 모습은 안방극장에도 유쾌한 힐링을 선사했다.

김종민은 다섯 남자를 능숙히 안내해 마치 주민 못지않게 가이드 역할을 해냈다. 타 프로그램 촬영차 1주일 전에 울릉도를 먼저 방문한 일로 멤버들을 서운하게 하고, 사전 미팅 때 연정훈의 이름을 ‘김정훈’이라고 하는 등 연이은 실수로 빈축을 샀던 것. 하지만 울릉도 경험자답게 알찬 여행 팁을 제공, 신뢰를 회복하며 훈훈한 분위기를 만들어냈다.

바다를 만나 흥이 오른 멤버들은 물 만난 물고기와도 같은 활약을 보여줬다. 릴레이 입수 퍼레이드는 물론, 형님 라인과 동생 라인이 각각 스노클링과 스쿠버다이빙으로 나뉘어 물놀이를 즐기며 이색 미션을 함께 수행했다. 맏형 연정훈은 영월에 이어 울릉도에서도 망설임 없는 과감한 입수 타이밍과 뛰어난 수영 실력으로 동생들의 감탄을 자아내며 물속에서 더 열정을 불태우기도 했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K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