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8-10 08:1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AOA 지민, 권민아 폭로에 묵묵부답→SNS 댓글 삭제 의혹 [엑's 이슈]

기사입력 2020.07.03 23:48 / 기사수정 2020.07.03 23:49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AOA를 탈퇴한 권민아가 리더 지민의 괴롭힘에 대한 폭로를 이어오고 있다. 지민과 소속사 FNC 엔터테인먼트는 아무런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지만 지민의 SNS 게시물 댓글이 삭제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권민아는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악플러의 DM을 공개하며 "나도 진짜 너무너무 꺼지고 싶은데 엄마 돌봐야 한다"며 AOA 활동 시절 지민으로부터 받은 괴롭힘을 토로했다.

권민아는 당시 췌장암으로 투병 중인 아버지 때문에 눈물을 흘렸으나 한 멤버가 '너 때문에 분위기 흐려지니까 울지말라'며 대기실 옷장으로 끌고 갔다고 폭로했다. 권민아는 "나중에는 신경안정제랑 수면제를 먹고 나를 재워버렸다. 내가 점점 망가지는 걸 느꼈다. 그 언니 때문에 자살 시도도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10년간 괴롭힘을 당하다 결국 AOA를 떠나게 됐다. 최근 그 멤버의 아버지가 돌아갔다. 장례식장 갔는데 날 보자마자 울며 미안하다고 하더라. 허무하고 무너져내렸다"고 전했다. 

이런 단서들을 근거로 해당 멤버가 리더 지민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지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소설"이라는 글을 남겼다 곧바로 삭제하며 의혹을 간접적으로 부인했다.

지민이 자신의 행동을 부인하는 뉘앙스를 보이자 권민아는 폭발적으로 폭로를 이어갔다. 권민아는 "원래 욕한 사람은 잘 기억 못 한다더라. 하긴 언니는 내 손목 보고도 죄책감 못 느낄 거다"라며 "내가 언니 때문에 망가진 게 너무 억울하고 아프다. 내가 바라는 건 내 앞에서 와서 잘못을 인정하고 진심 어린 사과를 하는 것이다"라고 사과를 요구했다. 

이와 함께 권민아는 흉터가 남은 손목 사진을 공개해 안타까움을 남겼다. 지민과 소속사 FNC 엔터테인먼트가 어떠한 입장도 발표하지 않자 권민아는 "찾아와서 사과 한마디가 어렵나 보네"라며 혀를 찼다.

이어 권민아는 지민이 과거 자신에게 손찌검하고 다른 멤버의 욕을 하기도 했다며 추가 폭로를 이어갔다. 권민아는 "난 언니 덕분에 잃을 것도 없고 심지어 두려운 것도 없다"며 "재계약 때 가족들이 알게 됐지만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나때문에 우리 엄마는 우울증도 걸렸다. 너무 억울하다"며 토로했다.

권민아는 "약 먹고 잔다네. 좋겠다. 나는 수면제 수십 알 먹어도 잠이 안들어"라며 "왜 언니 때문에 내 주변 사람들이 고통 받아. 자지 말고 사과하라고 정신 차려 언니"라며 분노를 드러냈다.

또한 권민아는 소속사 FNC 엔터테인먼트를 향해 섭섭한 감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권민아는 "끝에 다 이야기했다. '지민 언니 때문'이라고 했는데 귀 담아 들어주지 않았다"며 "21살부터 약통을 숨기고 약을 먹어왔다. 지금 잘 자고 있는 신지민 언니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권민아는 "지금 누구 때문에 힘드신 분들 차라리 싸우세요. 아니면 누구 잡고 이야기라도 하세요. 수면제는 절대 먹지 마세요. 참지 말고 하고 싶은 거 다 하면서 표현하면서 꼭 그렇게 사세요"라고 당부했다.

이처럼 권민아의 계속되는 폭로가 이어졌지만 FNC 엔터테인먼트와 지민은 별다른 입장을 발표하지 않고 있다. 많은 팬들이 지민의 SNS와 유튜브에 해명을 요구하고 있지만 오히려 지민의 SNS 인기 댓글이 삭제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며 논란은 커져만 가고 있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