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7-15 07:4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나랑 한번 잘래?"…'사이코지만 괜찮아', 성희롱 논란→방심위 민원 [엑's 이슈]

기사입력 2020.06.29 15:03


[엑스포츠뉴스 박소연 기자] '사이코지만 괜찮아'가 선정성 논란에 휩싸였다.

29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따르면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 3회 방송과 관련해 민원이 50여 건 접수됐다.

지난 27일 방송된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는 고문영(서예지 분)이 남자 탈의실에서 옷을 갈아입는 문강태(김수현)의 몸을 만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또 고문영은 문강태의 제지에도 계속 몸을 만지려 했고, 병원 사람들 앞에서 문강태에게 "난 확실히 욕구불만 맞다. 나랑 한번 잘래?"라고 말했다.

이 외에도 권기도(곽동연)가 일부러 CCTV 앞에서 옷을 벗고, 나체를 노출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권기도는 코트를 벗고 고문영에게 나체를 노출했고, 이를 본 고문영은 그의 하반신을 가리키며 "아담하네"라고 반응했다.

방송 이후 일부 시청자들은 이 같은 장면이 성희롱에 해당한다며 민원을 제기했다. 방송심의에 관한 규정에 따르면 방송은 성희롱, 성폭력, 성매매 등을 정당화할 우려가 있는 내용을 방송하면 안 된다. 또 성과 관련된 내옹을 지나치게 선정적으로 묘사하여서는 안 되며, 성을 상품화하는 표현을 해서도 안 된다고 명시한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해당 민원을 접수, 안건 상정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yeoony@xportsnews.com / 사진=tvN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