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7-06 10:5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단독] '불후' 류지광 "'미스터트롯' 동료들과 경쟁 NO, 존경스럽고 자랑스러워"(인터뷰)

기사입력 2020.06.07 01:31 / 기사수정 2020.06.07 01:32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가수 류지광이 '불후의 명곡' 무대에 오른 소감을 전했다.

류지광은 지난 6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에 출연했다. 이날 '불후'는 '트로트 신흥 강자'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류지광을 비롯해 고재근, 김수찬, 나태주, 노지훈, 미스터T(황윤성, 김경민, 강태관, 이대원)가 함께했다.

이날 류지광은 배호의 '안개 낀 장충단 공원'을 선곡했다. 본격적인 무대를 앞두고 류지광은 "제2의 배호가 되고 싶다는 목표가 있는데 이번 무대를 통해 그 목표가 자리매김했으면 좋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크로스오버 그룹 포르테 디 콰트로 멤버 김현수, 손태진의 지원사격을 받아 무대를 꾸민 류지광은 묵직한 저음과 호소력 짙은 감성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세 사람의 환상적인 하모니가 어우러지면서 무대는 더욱더 풍성해졌다.

그 결과 류지광은 노지훈, 고재근을 연속으로 꺾으면서 2승을 챙겼다. 이후 김수찬에게 패하며 아쉽게 우승을 차지하지 못했지만 전매특허 동굴 저음 보이스와 탄탄한 가창력에 진한 감성까지 겸비한 류지광의 진가를 입증한 시간이었다.

방송 후 류지광은 엑스포츠뉴스에 "저의 모토인 배호 님의 노래를 드디어 '불후'에서 부르게 돼 진심으로 영광이고 너무나도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배호 님의 이름에 흠이 가지 않게 하는 가수가 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류지광은 동료 트로트 가수들과 함께 꾸민 이번 '불후'를 통해 많은 것들을 배울 수 있었다며 "경연 프로그램을 통해 만나게 된 동료들이지만 경쟁이란 생각보다 존경스럽고 배울 점들을 찾게 된다. 이들과 동료라는 사실이 참 자랑스럽다. 앞으로 다 함께 더 올라가고 싶다. 사랑합니다"라고 애정을 내비쳤다. 

한편 류지광은 트로트 신곡 '5호선 여인'을 발표하고 활발한 활동 중이다.

hiyena07@xportsnews.com / 사진=KBS 2TV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