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7-10 00:4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K-리그

또 침묵한 FC서울의 공격, 결과는 뼈아팠다 [상암:포인트]

기사입력 2020.05.31 20:21


[엑스포츠뉴스 상암, 임부근 기자] FC서울의 공격수들이 또 침묵했다. 시즌 초반이지만 FC서울이 반드시 개선해야 할 문제다.

FC서울은 31일 오후 서울 상암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4라운드 성남FC와 홈경기에서 후반 막판 토미에게 실점을 허용해 0-1으로 졌다. 2연승 행진이 중단됐고, 선두로 올라설 기회도 놓쳤다.

서울은 지난 시즌 수비수에서 공격수로 변신해 좋은 활약을 해준 박동진이 군 복무를 위해 지난 25일 훈련소에 입소했다. 강원과 개막전에서 선제골을 넣으며 해결사 역할을 했던 터라 아쉬움은 컸다.

서울은 이날 경기 전까지 총 3번의 경기에서 최전방 조합이 모두 달랐다. 강원과 경기에선 박주영-박동진, 광주전은 박주영-아드리아노, 그리고 지난 포항과 맞대결에선 박주영의 파트너로 미드필더인 고요한을 내세우며 공격진을 구성했다. 매 경기 박주영을 제외하면 모든 파트너가 바뀌었다.

큰 효과는 보지 못했다. 박동진의 개막전 골을 제외하면 3경기에서 공격수들이 넣은 골은 없었다. 많은 팬의 기대를 받으며 서울로 복귀한 아드리아노는 몸이 무거웠고, 박주영은 직접적으로 골문을 노리기보단 찬스를 만드는 데 집중했다.


성남과 경기에선 박주영-고요한을 기용하며 시즌 처음으로 2경기 연속 같은 공격 조합을 꺼내들었다. 아드리아노와 조영욱은 벤치에서 대기했다.

고요한은 특유의 왕성한 활동량을 앞세워 성남의 빌드업을 방해했다. 필요에 따라 측면으로 이동하며 공격의 다양성을 제공했다. 전반전에만 세 차례 슈팅을 시도하며 적극적으로 골문을 두드리기도 했다. 그러나 전반 42분, 상대 실수에서 비롯된 결정적인 골 찬스를 놓치는 등 골 결정력에서 아쉬움을 보였다.

서울은 후반 16분 미드필더 한찬희를 빼고 조영욱을 넣었다. 조영욱은 저돌적인 돌파로 기회를 만들고자 했으나 결정적인 상황까진 이어지지 않았다. 후반 43분엔 한승규 대신 아드리아노가 투입됐다. 이날 경기 명단에 있는 서울의 모든 공격수가 기용됐지만 한 골도 만들어내지 못했다.

공격수들의 오랜 침묵은 서울의 고민거리다. 수비가 아무리 견고하다고 한들, 골 찬스를 살리지 못하면 집중력이 흔들릴 수밖에 없다. 이날 경기도 마찬가지였다. 잘 버티던 서울 수비진은 고비를 넘기지 못했다.

최용수 감독도 경기 뒤 "몇 차례 결정적인 찬스를 살리지 못했고, 상대 수비를 밀어내는 데 실패했다"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조영욱과 아드리아노 등 꾸준히 경기에 나서지 못한 선수들에 대해선 "몇몇 선수들은 경기 감각과 체력이 부족했다. 앞으로 점점 좋아질 거라고 기대한다"라며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around0408@xportsnews.com/ 사진=상암, 박지영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