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7-02 20:4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신동, 지속된 SNS 해킹 시도에 "마지막 경고, 다 잡아낼 거다" [★해시태그]

기사입력 2020.05.27 17:25 / 기사수정 2020.05.27 17:26


[엑스포츠뉴스 신효원 인턴기자]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신동이 지속된 SNS 해킹 시도에 강력하게 경고했다.

27일 신동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이거 내가 남긴 거 아닌데 뭐지? 나도 한참 보고 있었는데. 웹으로 작성되었다는데 난 데스크탑으로 트위터를 하지 않아요"라고 밝혔다. 그의 트위터에는 "123 x1xnp"라고 적힌 알 수 없는 게시글이 올라왔기 때문.

이후 2차 보안 등록을 했음에도 계속해서 로그인 시도 문자가 오자 신동은 "누구냐? 신고한다. 조심해. 다 잡아낼 거야"라며 "또 왔다. 마지막 경고다"라고 덧붙였다.

신동은 웹 예능 '슈주 리턴즈4'에 출연 중이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신동 인스타그램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