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7-07 21:5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철파엠' 이준영 "'굿캐스팅' 왕자병 말기 역할 쉬워, 생활 연기"

기사입력 2020.05.26 08:30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김영철의 파워FM' 이준영이 유쾌한 입담을 자랑했다.

26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는 SBS 드라마 '굿캐스팅'에 허당미 가득한 안하무인 톱스타 강우원으로 출연 중인 이준영이 출연했다.

이준영은 "첫 방송만 배우 선배님들과 보고 본방사수를 혼자 하고 있다. 부끄러워서 가족은 보고 있는데 따로 본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준영은 "왕자병 말기 역할이 쉬웠다"라며 극 중 대사를 읊으며 실감나는 연기를 펼쳤다. "친동생이 있는데 물 좀 떠다 달라고 할 때 얄밉게 시킨다. 생활 연기다"라며 웃었다.

노출신에 대해서는 "반바지를 입었는데도 아무것도 안 입은 것처럼 나와서 놀랐다. 몸도 급하게 만들었다. 원래는 상반신만 노출이었다. 급하게 대기 시간에 갑자기 펌핑하고 들어갔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굿 캐스팅'은 현장에서 밀려나 근근이 책상을 지키던 여성 국정원 요원들이 우연히 현장으로 차출되며 벌어지는 액션 코미디 드라마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보는 라디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