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7-07 21:2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야식남녀' 정일우, 정체 숨기고 무사히 오디션을 통과할까?

기사입력 2020.05.26 08:15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야식남녀’ 예측불가 전개를 보여줬다.

25일 첫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야식남녀’는 ‘비스트로(Bistro)’ 셰프 박진성(정일우)이 소리까지 맛있는 쿡방으로 포문을 열었다.

“어서 오세요”라는 한마디와 따뜻한 미소, 무엇보다 꼭 필요한 음식을 내어준다는 그만의 철학은 지친 하루를 마친 손님들을 위한 완벽한 힐링 레시피였다. 그래서 CK 채널 계약직 PD 김아진(강지영)도 이름 석자 제대로 불러주는 사람 없이 커피 심부름부터 온갖 허드렛일을 도맡았던 설움을 안고 비스트로를 찾았다.

진성은 독주가 필요하다는 아진에게 간에 좋은 바지락찜과 함께, 가늘고 긴 회사생활을 기원하며 뜨끈한 국수 한 그릇을 내놓았다. 정성과 진심이 담긴 음식에 “살 것 같다”는 아진이었다. “4년 같이 일한 사람들보다 내 마음을 더 잘 알아준다”는 진성과 “언제나 밝고 씩씩해서 보기 좋은” 아진의 인연은 이렇게 “나만 알고 싶은 맛집 셰프”와 “VIP 단골”로 시작됐다. 

그런데 두 사람에게 생각지도 못한 위기가 닥쳤다. 먼저 진성은 비스트로를 당장 빼야 한다는 날벼락 같은 통보를 받았다. 엎친 데 덮쳐 아버지(오만석)가 교통사고를 당해 치료비까지 감당해야 하는 상황. 모아둔 돈도 없고, 대출도 불가능했다. “밑천도 없이 할 줄 아는 거라곤 요리밖에 없는” 그에게 비스트로는 마지막 보루였다. 가게를 내놓은 건물주에게 무릎까지 꿇고 시간을 달라 간청한 이유였다. 

아진에겐 위기와 일생일대의 기회가 함께 찾아왔다. 회식자리에서 본부장 차주희(김수진)가 사내 공모에 아진이 낸 ‘게이 셰프가 만들어주는 야식남녀’ 기획안에 대해 깊은 고민 없이 자극적 소재에만 기댔다고 지적했다.

이에 아진은 오랜 시간 고민한 결과물이며, “모두가 다르지 않다는 걸 보여주려 했다”는 기획 의도로 반박하며 “저한테도 기회를 주세요”라고 당차게 요청했다. 이에 본부장은 기회를 주는 대신 조건을 걸었다. “24시간 안에 내 맘에 쏙 드는 게이 셰프 내 눈앞에 데리고 와”라며, “시간 안에 섭외하는 것도 PD의 능력. 지키지 못한다면 CK채널에 니 책상이, 니가 없는 거야”라고 말했다.

실직자가 될 수도 있는 위기였지만, “메인 PD가 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놓칠 수 없던 아진은 온갖 곳을 수소문하다 진성까지 찾아가 도움을 요청했다. 가뜩이나 돈 문제로 심란한 진성은 아진의 부탁이 그저 귀찮기만 했는데, 파격적인 출연료에 귀가 번쩍 뜨였다. 게다가 자신의 주특기인 요리만 하면 된단다. 분신과도 같은 비스트로를 이대로 빼앗길 수 없었던 진성은 아진의 기획안을 보며 깊은 고민에 빠졌다.

발에 땀이 나도록 뛰어다녔지만, 아진의 오디션장은 텅텅 비었다. 기껏 찾아온 셰프는 본부장이 손이 예쁘지 않다는 이유로 퇴짜를 놓았고, 약속된 24시간 중 단 4시간만 남아 앞이 캄캄한 상황이었다.

그런데 참가자가 나타났다는 연락을 받고 헐레벌떡 달려간 아진 앞에서 요리를 시작한 이는 다름 아닌 진성이었다. “완전히 나를 감춰야 돼. 지금 살길은 이것뿐이야”라고 마음을 다잡으며 요리 실력을 발휘한 그는 마지막으로 자신을 향해 주문을 걸었다. “지금부터 나는 내가 아니다. 나는 게이 셰프다”라고 말했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JT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