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5-27 20:4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부부의 세계' 김희애·박해준·한소희, 스페셜 방송도 꽉 찼다 [전일야화]

기사입력 2020.05.23 00:54 / 기사수정 2020.05.23 01:21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부부의 세계' 김희애, 박해준, 한소희가 소감을 전했다. 

22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에서는 '스페셜 1부-부부는 뭐였을까'가 방송됐다.  

이날 김희애(지선우 역), 한소희(여다경), 박해준(이태오), 박선영(고예림), 김영민(손제혁), 심은우(민현서), 이학주(박인규) 등이 등장, '부부의 세계' 속 최고의 사건을 뽑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김희애는 남편, 지인들의 배신을 알게 되는 1화를 최고의 사건으로 뽑았다. 남편의 배신보다 친구들의 배신이 더 충격적으로 다가왔다고. 박선영은 지선우가 준영이 찍은 영상을 본 장면을 뽑았다. 결혼 유지에 대해 고민하던 지선우가 이태오를 버리기로 결심한 장면이기 때문이라고. 박해준이 뽑은 최고의 사건은 이태오, 여다경의 고산 컴백. 이태오에게 변환점이 된 사건이라고. 심은우는 박인규 추락 사건 이후 모든 인물들이 달라졌다고 밝혔다. 

한소희는 지선우가 여다경, 이태오의 불륜을 폭로하는 신을 최고의 사건으로 뽑았다. 한소희는 "지선우의 감정이 쌓였다가 터지는데, 그날은 정말 죽고 싶었다"라고 밝혔다. 식탁에 여러 사람들이 앉아있는데 오직 김희애만 보였다고. 


한소희는 이태오가 지선우를 스토킹한 걸 알고 충격을 받았다고 밝혔다. 한소희는 "다경이 입장에선 외도와 같은 충격일 거라 생각했다. 이 여자를 인생에서 배제하고 싶었는데, 태오가 그 얇은 끈을 못 놓고 있단 사실이 다경이한텐 굉장히 충격이었을 것 같았다"라고 밝혔다. 

김희애는 이태오, 지선우가 다시 키스했던 것에 관해 "제일 셌다. 저희도 대본을 받고 깜짝 놀랐다"라며 "인간의 알 수 없는 마음은 정의할 수 없는 것 같다. 지선우, 이태오도 계획은 하지 않았지만, 감정을 터트리는 순간이 있었고 예상치 못한 일을 겪게 되는 것 같다"라고 밝혔다. 박해준 역시 두 사람의 지독한 사랑을 끊어내지 못하는 표현이었다며 "이성만 작용하는 게 아니라 감성이 작용했을 때 만남은 사실 설명할 수 없는 뭔가가 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배우들은 서로의 연기에 대해 말하기도 했다. 한소희는 극 중 대립했던 김희애에 관해 "희애 선배님이 집중하시는 모습 자체가 저를 압도했다"라며 김희애가 지선우 그 자체였다고 밝혔다. 

김희애는 이학주에 대해 "이번 드라마 하면서 처음 봤다. 첫날 첫 신을 찍는데, 연기를 너무 잘하더라. 낯선 배우들이 입 쩍 벌어지게 연기를 해서 소름 끼치면서 좋더라"라고 밝혔다. 이무생, 한소희, 박선영, 김영민 등은 김희애가 바다에 뛰어드는 장면을 극찬했다. 

마지막으로 배우들은 각자가 느끼는 '부부의 세계'를 얘기했다. 박선영은 "역대급 신세계"라고 표현했고, 김영민은 "뾰족한 지붕 위로 내달리는 관계의 날카로움. 별 다섯 개"라고 밝혔다. 한소희는 "행복하기도, 불행하기도 해서 애증이다"라고 했고, 김희애는 "기적 같은 선물"이라고 전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