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5-26 11:3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끝내기 주인공' 너스레, "LG 좋은 분위기? 다른 선수들이 잘해서" [잠실:생생톡]

기사입력 2020.05.22 22:19


[엑스포츠뉴스 잠실, 조은혜 기자] LG 트윈스가 KT 위즈를 상대로 짜릿한 끝내기 승리로 2연승을 만들어냈다. LG 트윈스의 캡틴 김현수가 경기를 끝냈다.

LG는 22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위즈와의 팀 간 1차전 홈경기에서 6-5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LG는 2연승을 달성한 LG는 시즌 10승(5패) 고지를 밟고 1위 NC와의 승차를 2경기 차로 좁혔다.

선발 케이시 켈리는 1회 4실점을 했지만 6이닝까지 제 역할을 다하고 마운드를 내려갔고 ,진해수와 여건욱, 최동환과 김대현이 마운드를 지켰다. 9회를 막은 김대현이 시즌 첫 승을 올렸다. 타선에서는 채은성이 2경기 연속 홈런 포함 2안타, 박용택도 2안타 1득점을 기록했다.

이날 좌익수 및 2번타자로 선발 출전한 김현수는 KT 선발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를 상대로 세 타석 범타에 그쳤으나 이후 귀중한 득점과 타점을 올렸다. 8회 병살타 코스에서 비디오 판독 끝 출루에 성공했고, 채은성의 홈런에 홈인했다. 그리고 9회 1사 만루에서 결정적 안타로 팀의 승리를 가져왔다. 시즌 7호, 통산 1134호, 김현수의 개인 6호 끝내기 안타.

경기 후 김현수는 "직구였고, 초구에 직구가 오면 치려고 하고 있었는데 노린 구종이 왔다. 타이밍이 늦지 않게 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었다"는 그는 "많은 타석에서 좋은 결과나 나오지 못해서 아쉽긴 했는데, 마지막에 찬스가 와서 이길 수 있는 타점을 만들어서 기분 좋다"고 이날 경기를 돌아봤다.

이날 승리로 단독 2위 자리를 지킨 LG는 3연속 위닝시리즈를 기록 중이고, 이날도 시리즈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이날 선발 켈리가 경기 초반 난조를 보이며 1회만 4실점을 하면서 어렵게 경기가 시작했음에도 집중력을 잃지 않고 승리를 만들어냈다. 

김현수는 LG가 최근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고 있는 부분에 대해 묻자 "다른 선수들이 잘해서"라고 웃었다. 그는 "라모스가 워낙 잘하고 있고, 투수들도 정말 잘 던지고 있다. 다른 선수들 다 잘 치고 있기 때문에 팀이 잘나가고 있다"고 얘기했다. 이 말을 한 사람이 주장이자 끝내기 주인공인 김현수라는 점에서 LG의 '좋은 분위기'는 증명됐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