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6-02 14:3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한용덕 감독 "박상원 위축 않고 씩씩하게 투구" [창원:코멘트]

기사입력 2020.05.22 21:49 / 기사수정 2020.05.22 21:49


[엑스포츠뉴스 창원, 김현세 기자] "위축되지 않고 씩씩하게 잘 던졌다."

한화는 22일 창원NC파크에서 치르는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NC 다이스와 시즌 1차전에서 5-3으로 이겼다. 21일 수원 KT전 이어 2연승이다. 선발 투수 워윅 서폴드는 6이닝 동안 6피안타(1피홈런) 4탈삼진 3볼넷 3실점 투구 내용을 써 시즌 2승을 챙겼다.

타선에서 김문호가 4타수 2안타(2홈런) 3타점, 노시환이 4타수 2안타(1홈런) 2타점으로 잘 쳐 이기는 데 큰 공을 세웠다. 김문호는 프로 통산 처음으로 한 경기 멀티 히트를 쳤다. 노시환은 21일 수원 KT전 이어 두 경기 연속 홈런이다.

경기가 끝나고 한용덕 감독은 "김문호와 노시환을 포함한 모든 선수들이 이기는 경기를 하기위해 강한 의욕을 보이며 잘해주었다"며 "김진영의 오늘 피칭도 돋보였다. 지금처럼만 자신있게 던져준다면 팀의 필승조로 손색이 없을 것이다. 박상원도 위축되지 않고 씩씩한 피칭을 보여주었다. 선수들의 하고자 하는 모습이 믿음직스럽고 고맙다"고 얘기했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창원,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