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5-27 14:5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위험한 약속' 박하나, 7년 전 비밀 폭로…고세원, 강성민에 반격 예고 [종합]

기사입력 2020.05.22 20:29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위험한 약속’ 박하나가 다시 복수에 시동을 걸었다. 김나운에게 길용우 심장 수술의 비밀을 폭로한 것.

22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위험한 약속’(극본 마주희, 연출 김신일)에서 파혼을 선언한 강태인(고세원 분)은 부모님까지 위협한 최준혁(강성민)에게 강력한 반격을 예고했다. 최영국(송민형)의 차명계좌를 조사해 사소한 비리 하나까지도 모조리 파헤치겠다 선언한 것. 최준혁은 한 발 앞서 차명계좌에 손을 썼지만, 그도 미처 몰랐던 계좌가 하나 더 있었다. 필리핀으로 거액을 송금한 기록이 뒤늦게 발견됐는데, 일전에 최영국이 통화했던 의문의 남자가 필리핀에 있었다는 점으로 미뤄보아, 이 사안이 훗날 그의 아킬레스건이 될 것임을 짐작할 수 있었다. 

한편, 강일섭(강신일)은 연두심(이칸희)이 친아들의 백일사진을 보며 가슴 아파하는 모습에 그녀의 아들을 찾아 나섰다. 수소문 끝에 그 아들이 한회장(길용우)의 자식이라는 충격적인 사실을 알게 됐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한회장에게 백일 사진을 보여주며 재차 물었지만, 한지훈(이창욱)이 맞다는 확인까지 받았다. 그제야 강태인이 연두심과 한지훈 때문에 파혼했음을 깨닫게 됐다.

강태인이 차은동(박하나) 때문에 파혼을 결정했다고 생각한 한서주(김혜지)와 최명희(김나운)에게 오혜원(박영린)이 접근했다. 7년 전 임신 중절 사실을 알고 자신을 위협했던 차은동이 앞으로도 어떤 변수가 될지 불안했기 때문. 미리 그 싹을 없애야 했다. 그녀는 최명희에게 차은동을 제거하는데 도움을 주겠다고 나섰다.

작전에 들어간 오혜원은 차은동을 의도적으로 자극, 최준혁 일가에 복수하겠다는 계획을 스스로 인정하게 만들었다. 이를 들은 최명희는 딸 한서주를 건드린 대가를 이제부터 치르게 될 것이라며 분노했다. 그러나 차은동도 회심의 카드를 꺼냈다. “한회장님이 어떻게 살아나셨는지 아시나요? 강태인 아버지가 이식 받을 심장 뺏어서 회장님 살린 겁니다”라며 7년 전 심장 수술의 진실을 폭로했다. 최준혁 일가의 명운이 걸린 폭로 앞에서 과연 최명희는 어떤 판단을 내릴까. 위기를 맞았던 차은동의 복수가 또 다른 시작을 알렸다. 

‘위험한 약속’은 매주 월~금 오후 7시 50분 방송된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KBS 2TV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