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6-01 00:3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부부의 세계' 이무생 "큰 사랑 예상 못해…불혹의 전성기? 감사하다" [엑's 인터뷰]

기사입력 2020.05.22 17:34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배우 이무생이 '부부의 세계'를 통해 불혹의 전성기를 맞았다.

이무생은 최근 큰 사랑 속에 막을 내린 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에서 주인공 지선우(김희애 분)의 동료 의사이자 조력자인 김윤기를 연기했다. 지선우와 핑크빛을 그리는 듯했으나 열린 결말로 마무리 된 캐릭터다.

'부부의 세계'는 비지상파 드라마 최고 시청률을 갈아치운 작품으로, 작품의 인기와 함께 주조연 캐릭터도 많은 사람을 받았다. 이무생도 마찬가지. 데뷔 후 가장 많은 관심을 받았다.

드라마 종영 후인 지난 18일 서울 강남구 모처에서 엑스포츠뉴스와 만난 이무생은 "아직도 좀 어벙벙하다. 한순간 한순간을 곱씹으면서 살아가고 있다. 인터뷰가 끝나고 일주일이 지나야 좀 감이 오지 않을까. 감이 빠르지 않아 그 정도는 걸릴 것 같다"고 시청자 사랑에 대한 벅찬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쉼 없이 달리며 진행되다 보니 '사람들이 빠져서 보겠다', '잘 되겠다'는 생각은 했는데 이렇게 큰 사랑을 받을 줄 생각을 못했다. 어안이 벙벙하기도 하고 감사하기도 하고 그랬다"는 말로 작품 인기에 대한 생각을 전하기도 했다.



이무생이 연기한 김윤기는 이태오(박해준)와 이혼한 지선우를 위로해주며 핑크빛 분위기를 풍겼다. 두 사람이 결실을 맺었는지는 마지막회에서 그려지지 않은 상황. 그는 "김윤기가 지선우의 마음이 가라앉을 때까지 보듬어주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시청자들의 상상력을 불러일으킬 만한 결말이라 오히려 좋다"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이어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 김윤기가 바다에 빠진 지선우를 구하는 장면을 꼽았다. 이무생은 "지선우를 마음에 담고 있었는데 그런 상황이 와서 구했고, '마음껏 울라'는 말을 했을 때 가슴으로 울었던 것 같아서 그 장면을 꼽고 싶다"고 말했다.

이 장면은 촬영 중 위험한 상황이 벌어졌다는 이야기가 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이무생은 "위험하지 않았다. 안전요원이 있었고 그분이 말하는 대로 따랐다. 다리가 닿을 정도로만 들어갔다. '컷'을 하고 나오는데 시간이 오래 걸리니까 안전요원이 와줬다. 큰 탈 없이 마무리됐다"고 설명했다.



가장 충격을 받은 장면으로 지선우와 이태오의 재회신을 꼽기도 했다. "지선우, 이태오가 애증의 관계에서 다시 만나는 장면이 충격이었다"는 그는 "이게 '또다른 부부의 세계구나', '무 자르듯 자를 수 없구나'. 저는 경험해보지 못했지만 이럴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이무생은 지난해 tvN '왕이 된 남자', MBC '봄밤', tvN '60일, 지정생존자', tvN '날 녹여주오' 등에 출연하며 다작했다. 그리고 '부부의 세계'를 만나 전성기를 맞았다.

그는 "운이 좋은 거다. 배우는 선택을 받아야 하는 직업이기 때문에. 작년에 많은 부름을 받았고 그걸로 인해 작품을 하게 됐다. 열심히 최선을 다하는 게 도리가 아닌가 싶다"고 '다작'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화제성 있는 드라마에 나오게 되고, 많은 사랑을 받아서 '이런 일이 다시 있을까' 싶다. 이 순간을 만끽하고, 앞으로 다가오는 삶은 감사하게 생각하고 살려고 한다"고 '불혹의 전성기'를 맞은 소감을 전했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박지영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