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5-26 11:1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화양연화' 유지태♥이보영, 기차 안 애틋한 투샷…가슴 아픈 비밀 공개

기사입력 2020.05.22 11:57 / 기사수정 2020.05.22 13:04


[엑스포츠뉴스 신효원 인턴기자] '화양연화' 이보영이 가슴을 찔러오는 아픈 기억에 눈물을 쏟아낸다.

23일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이하 '화양연화') 9회에서는 윤지수(이보영 분)이 한재현(유지태) 앞에서 오랫동안 자신을 괴롭혔던 고통스러운 기억에 사로잡힌다.

앞서 윤지수는 전 남편 이세훈(김영훈)과의 재결합을 번복, 꿋꿋이 운명에 맞서 나가려 결심했다. 복잡하게 얽힌 한재현과의 인연도 모질게 끊어내려 했으나 여전히 남은 애틋한 감정에 쉽사리 잊을 수 없는 상황. 두 사람이 현실의 장벽을 극복하고 다시 사랑을 피워낼 수 있을지 기대하게 했다.

이런 가운데 함께 기차를 탄 한재현과 윤지수가 포착됐다. 멈춰버린 열차 안에서 괴로운 듯 자리를 뜬 윤지수의 얼굴에는 왠지 모를 슬픔이 서려 있다. 그녀를 지켜보는 한재현 역시 참담하고 안쓰러운 표정을 하고 있어 심상치 않은 사연이 있음을 짐작할 수 있다. 또한 망연자실한 표정의 윤지수와 따스히 위로하는 한재현의 모습이 담겨 있어 더욱 궁금해지는 상황이다.

'화양연화'는 23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tvN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