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1-29 21:5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쌍갑포차' 백지원, 뜨거운 회환의 눈물…빛나는 특별출연

기사입력 2020.05.22 09:34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배우 백지원이 가슴 절절한 회한의 눈물로 안방극장을 울리며 명품배우의 저력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백지원은 지난 21일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쌍갑포차’ 2회 에피소드에서 딸 은수(곽선영 분)를 위해 평생을 헌신해서 살아온 안동댁으로 열연을 펼치며 브라운관에 진한 여운을 선사했다. 

극중 안동댁은 “당신은 세 치 혀로 사람을 죽이고, 한 집안을 풍비박산 냈어”라는 월주(황정음)의 말처럼 질투심에 눈이 멀어 한순간의 잘못된 생각으로 거짓말을 내뱉고, 이로 인해 친동생과 같았던 순화(곽선영)가 죽게 되자, 이를 평생 후회하며 속죄하듯이 살아온 인물이다. 이와 동시에 죽은 순화의 딸 은수를 친딸처럼 애지중지 키워오며 하나라도 더 좋은 것을 주고자 자신이 가진 모든 것을 아낌없이 주는 어머니이기도 하다.

많은 이들을 울린 안동댁의 에피소드는 진심을 전하는 백지원의 연기를 만나 더욱 큰 재미와 공감을 선사했다. 화려한 화장으로 한껏 치장한 과거의 안동댁과 ‘화장 알레르기’라며 치장을 거부하는 현재의 안동댁까지, 비주얼은 물론이고 눈빛과 떨림, 모든 것이 안동댁 그 자체였다.

백지원은 한순간에 악의로 거짓말을 하는 모습을 통해 사람이 죄를 짓는 순간과, 죽은 이후에도 은수를 걱정하는 어머니의 모습, 그리고 이후 순화에게 용서를 받는 모습까지 안동댁의 다양한 면모를 입체적으로 보여주면서 극에 더욱 집중하게 만들었다.

특히 후에 저승에서 만난 순화의 품에 안겨 오열하는 장면을 통해 백지원은 후회와 미안함, 그리고 용서를 받았다는 안도와 마음고생, 슬픔 등 안동댁의 복학적인 감정을 모두 폭발시키면서 시청자들을 눈물짓게 만들었다.

특별출연임에도 ‘쌍갑포차’에 강렬한 존재감으로 무한 감동을 전해준 백지원은 드라마 ‘열혈사제’ ‘멜로가 체질’ 영화 ‘니나내나’ 등의 작품을 통해 폭넓은 캐릭터 소화력을 자랑해온 배우다. 

현재는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올드미스 옥자로 분해 치수(안길강) 초연(이정은)과 함께 삼각 러브라인을 이루며 재미를 더하고 있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JTBC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