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5-27 00:5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하정우X주진모 협박한 조선족 가족공갈단 "부끄럽고 죄송"→보석 신청 [종합]

기사입력 2020.05.22 08:50 / 기사수정 2020.05.22 10:33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배우 하정우, 주진모 등 연예인들의 휴대전화를 해킹하고 이를 토대로 협박, 금품을 갈취한 일당의 첫 재판이 진행됐다. 이들은 공판에서 범죄를 인정하면서도, 보석 신청을 했다.

앞서 지난 2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19 단독(김성훈 부장판사)은 공갈 등 혐의로 기소된 김모씨와 그의 남편 박모씨, 김씨의 여동생 부부에 대한 첫 공판을 진행했다. 네 사람은 조선족이었으나 현재 한국 국적을 취득한 상태였다.

검찰은 중국에 존재하는 해커 조직이 연예인들의 휴대폰을 해킹해 협박하고 금품을 갈취하면 네 사람이 현금으로 인출하는 환전소 역할을 담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범죄에 당한 연예인은 하정우, 주진모를 포함해 약 8명으로 추정되며 그중 5명이 총 6억 원 이상의 돈을 건넸다. 이 금액은 중국으로 도피한 주범 A씨에 의해 세탁되었을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한 수사당국은 국제 공조를 통해 이를 추적 중이다.

첫 공판에 모습을 드러낸 네 사람은 모두 자신들의 혐의를 인정했다. 그러면서도 피해자들과의 합의를 위해 추가 기일 지정을 요청하는 것은 물론 가장 죄가 가벼운 언니 김 모씨는 "부끄럽고 죄송하다. 그러나 아들 때문에 보석을 신청했다. 아들을 볼 수 있게 해달라"고 호소하며 보석을 신청했다고 전해진다. 만약에 김 씨가 보석으로 나가게 된다면 자신의 자녀는 물론 동생 부부의 자녀까지 돌보겠다는 이야기를 하기도.

네 사람은 김씨의 여동생 제안으로 해당 범죄를 저질렀다고 알려졌다.

앞서 주진모는 지난 1월, 해킹된 메시지가 공개되면서 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었다. 당시 법률대리인은 "주진모의 휴대폰 문자메시지는 범죄집단의 해킹에 의하여 유출된 것으로, 협박이 여의치 않자 최종적으로 인터넷 커뮤니티에 위 문자메시지를 일부 악의적으로 조작해 유포했다"라고 알렸다. 주진모 역시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하정우 역시 해킹범의 협박에 시달렸다. 지난 4월 디스패치를 통해 해킹범과 대화 내용이 공개하기도 했다. 해킹범은 하정우에게 15억 원의 합의금을 요구했지만 하정우는 해커를 경찰에 신고하는 것은 물론 휴대전화 포렌식 분석까지 함께 의뢰하며 협조했다. 

한편 일명 '조선족 가족공갈단'의 다음 공판은 오는 6월 18일 진행 예정이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