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5-25 16:3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시크릿넘버 디타 "인도네시아 출신 첫 K팝 가수…현지 언론·SNS 난리예요"[엑's 현장]

기사입력 2020.05.19 15:35 / 기사수정 2020.05.19 15:46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그룹 시크릿넘버 멤버 디타가 인도네시아 출신 첫 K팝 가수로 데뷔하는 소감을 밝혔다.

시크릿넘버는 19일 오후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일지아트홀에서 첫 번째 싱글 앨범 '후 디스?'(Who Dis?)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데뷔 쇼케이스이자 생애 첫 쇼케이스였음에도 시크릿넘버 다섯 멤버는 무대는 물론 Q&A 시간에도 다양한 에피소드와 화려한 입담을 자랑하며 쇼케이스 분위기를 훈훈하게 달궜다.

시크릿넘버는 한국 서울 출신 멤버 수담을 비롯해 미국 텍사스 출신 데니스, 미국 캘리포니아 출신 진희, 일본 출신 레아 그리고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출신 디타 등 글로벌한 다섯 멤버로 구성되어 있다.

특히 디타는 인도네시아인으로는 최초로 K팝 가수로 데뷔하게 됐다. 디타는 학창시절 2NE1(투애니원)을 특히 좋아했다며 "2NE1 선배님들의 무대를 많이 커버하면서 케이팝을 좋아하게 됐다"며 "그러다보니 쭉 무대를 하고 싶은 마음이 컸다"고 말했다. 이어 "대학을 미국 뉴욕에서 다녔는데 그때도 케이팝을 좋아해서 댄스학원을 다녔고, 현재 소속사가 미국에서 오디션을 개최하면서 지원하여 합격하게 됐다"며 데뷔 계기를 설명하게 됐다.

퍼포먼스를 강점으로 내세운 시크릿넘버에서도 메인댄서를 맡고 있는 디타는 이날 '후 디스?' 무대에서 강렬한 포인트 안무를 선보이며 눈길을 끌기도 했다.

K팝 인기가 엄청난 인도네시아에서 처음으로 케이팝 그룹으로 데뷔하는 디타에게 현지 언론과 대중의 관심이 쏟아질 터. 디타는 "내 입으로 말하는 게 좀 그렇지만, 난리가 났다"며 한국어를 자유롭게 구사하는 모습을 보여 긴장된 쇼케이스 분위기를 한껏 풀었다. 디타의 귀여운 모습에 여기저기서 웃음 소리가 쏟아졌을 정도.

디타는 "가족들에게 들었는데 매일 매일 기사가 나오고 SNS서도 응원해주시는 팬들이 많다고 하더라"며 "실망시키지 않도록 꼭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시크릿넘버 멤버 중 가장 먼저 소속사에 캐스팅 됐다는 일본인 레아는 "디타를 처음 만났을 때 제가 혼자 연습생이었다. 그 다음 디타가 들어왔는데 그때 디타가 한국어를 전혀 못 했다. 둘만 있으니 열심히 대화를 해야해서 제스처와 번역기를 사용해 소통했다"고 말하며 "지금도 원활한 소통이 되지 않을 때는 영어를 하는 멤버들을 통해 소통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시크릿넘버의 데뷔곡 '후 디스?'는 저스틴 비버, 체인스모커스 등 미국의 내로라하는 아티스트와 작업한 작곡가 멜라니 폰타나와 미셸 린드그랜 슐츠(Michel 'Lindgren' Schulz), 국내 작곡가 샤크(Shark)가 협업해 완성했다.

또 뮤직비디오는 '가요계 미다스의 손'인 홍원기 감독, 안무는 걸그룹 히트 안무를 만들어 온 야마앤핫칙스의 배윤정 안무가가 데뷔곡에 참여해 초호화 라인업을 완성했다.

'후 디스?'는 어반 힙합 장르의 댄스곡으로 본인 스타일대로 개성 있게 살자는 당당한 가사와 신인답지 않은 자신감이 묻어나는 곡으로 이날 오후 6시 음원과 뮤직비디오가 공개된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박지영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