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5-26 09: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V-리그

'전설의 리베로' 김해란 은퇴, "응원해준 팬들 감사합니다"

기사입력 2020.04.10 10:27 / 기사수정 2020.04.10 10:28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한국 여자배구 전설의 리베로 흥국생명의 리베로 김해란(36)이 은퇴를 선언하며 코트를 떠난다.

V-리그 출범 전인 2002년 한국 도로공사에서 데뷔한 김해란은 프로무대는 물론 국가대표팀에서도 주전 리베로 활약하며 '살아있는 전설'로 불렸다. 2014-15년 KGC인삼공사를 거쳐 2017-18 흥국생명으로 이적한 김해란은 2018-19 시즌 생애 첫 챔피언결정전 우승컵을 들어 올리며 감동의 눈물을 흘렸다.

'기록의 여왕' 김해란은 2005-06시즌부터 무려 9시즌에서 디그 1위 자리를 지켰다. 또한 2019-20시즌 통산 수비 1만4428개를 달성하며 자신만의 역사를 당당히 써내려갔다. 

15시즌 동안 대한민국 최고의 리베로로 팬들의 사랑을 받아온 김해란은 "부족한 저를 응원해 주시고 사랑해 주신 팬 여러분께 감사한 마음을 전한다. 선수 생활은 아쉽지만 여기서 마무리해야 한다. 코칭스태프 및 선수들과 배구 인생을 함께해 행복했다. 앞으로 천천히 진로를 생각해 보고 싶다"고 전하며 팬들에게 작별을 고했다.

흥국생명은 "아쉽지만 김해란 선수의 결정을 존중한다. 앞으로도 김해란 선수의 앞날을 응원하며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