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5-25 13: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김상호 2점 홈런' 롯데 2군, 1군 9-5 제압

기사입력 2020.03.30 16:28


[엑스포츠뉴스 김현세 기자] 롯데 자이언츠가 현재와 미래를 함께 확인했다.

롯데는 30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1군, 퓨처스 팀 간 교류전을 열었다. 1군 선발 투수 댄 스트레일리, 퓨처스 최하늘이 붙었다. 9회 경기로 퓨처스 팀이 9-5로 이겼다.

1군은 강로한(중견수)-안치홍(2루수)-한동희(1루수)-허일(좌익수)-마차도(유격수)-신본기(3루수)-김준태(포수)-지성준(지명타자)-김재유(우익수) 순으로 나섰다.

퓨처스 팀은 오윤석(2루수)-황성빈(좌익수)-엄태호(중견수)-김주현(1루수)-배성근(유격수)-신용수(3루수)-전병우(지명타자)-한지운(포수)-김건우(우익수) 순이다.

스트레일리는 4이닝 2피안타 6탈삼진 3사사구 1실점을 기록했다. 3회까지 안정적이었으나, 4회 초 1사 후 3타자 연속 출루를 허용해 만루 위기까지 갔다. 그런데도 1실점만 주면서 위기를 넘겼다.

그런가 하면 퓨처스 최하늘도 맞불을 놨다. 최하늘은 4이닝 3피안타 1탈삼진 1볼넷 무실점으로 잘 던졌다. 4회 말 1사 1, 2루 위기에서 허일, 마차도를 각 삼진, 3루수 앞 땅볼 처리하면서 위기 관리도 됐다.

역전이 거듭되는 경기 양상이다. 선취점은 퓨처스 팀이 냈으나, 5회 말 1군에서 만루 기회를 안 놓치고 밀어내기 볼넷, 안치홍 1타점을 묶어 2점을 내 역전했다. 그러고 나서 6회 초 대타 김상호가 2점 홈런을 쳐 다시 역전했다.



퓨처스 팀 화력은 경기 후반 더 달아 올랐다. 8회 초 2득점 보태더니 9회 초 볼넷 4개 고른 데다 1안타까지 묶어 4득점을 더 냈다. 1군에서 8, 9회 말 합 3점을 냈는데도 쫓기 힘들었다. 

퓨처스 마운드는 최하늘 뒤 박명현(⅔이닝 2실점)-박재민(1⅓이닝 무실점)-한승혁(1이닝 무실점)-배장호(1이닝 1실점)-장국헌(1이닝 2실점)이 이었다.

1군 마운드는 스트레일리 다음으로 서준원(3이닝 2실점)-김건국(2이닝 6실점)이 던졌다.

경기가 끝나고 허문회 감독은 "여러 생각 속에서 지켜본 경기였다"며 "퓨처스 선수 중에서는 배성근이 눈에 들어왔고, 1군 선수단에선 김준태의 초반 활약이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롯데 자이언츠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