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4-01 08:2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맛남의 광장' 백종원 진도 대파국X송가인 겉절이…'반응 폭발' [종합]

기사입력 2020.03.26 23:38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맛남의 광장' 백종원, 송가인, 양세형, 김희철, 김동준이 진도에서 오전 미식회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26일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 17회에서는 송가인이 남자다운 스타일이 이상형이라고 밝혔다.  

이날 백종원은 대파를 이용한 맑은 육개장을 선보였다. 농벤져스는 팔아도 될 것 같다고 감탄했고, 송가인은 "이거 계속 끓였는데, 파가 안 뭉그러지고 살아있네요"라며 "역시 진도 대파여"라고 뿌듯해했다. 

다음날 제자들이 메뉴명을 고민하는 사이 백종원은 아침을 준비했다. 메뉴는 파 양념 라면, 파기름 볶음밥. 김동준은 "파가 해장에 좋다는데, 해장 라면의 끝이다"라고 밝혔다. 백종원은 "하다 보면 희철이한테 아침 준비하라는 날이 올 거다"라고 기대했고, 김희철은 "'맛남' 끝나는 그 날까지 라면은 기가 막히게 끓여보겠다"라고 화답했다. 


이어 농벤져스는 진도 오전 미식회를 준비했다. 밀가루와 대파만으로 만든 백종원의 '파스츄리', 바게트와 파크림의 조합인 양세형의 '파게트', 백종원의 진도 대파국, 송가인의 봄동 겉절이까지 다양한 메뉴가 있었다. 김희철은 파스츄리, 백종원과 김동준은 대파국, 송가인은 봄동 겉절이, 양세형이 파게트를 담당했다. 

송가인은 양념을 따로 만들어놓았고, 백종원에게 시식을 부탁했다. 백종원은 "아따. 맛있어"라고 했고, 양세형도 엄지손가락을 들었다. 송가인이 재미있다고 하자 양세형은 "이 재밌는 걸 우린 매주 하지. 그러니 매주 오세요"라고 틈새 섭외를 시도했다. 

백종원은 "웃긴 게 촬영 후 돌아가는 길엔 힘들어서 말도 못한다"라고 말했다. 양세형은 "촬영 끝나면 되게 뿌듯하다"라고 했고, 김희철도 "내가 조금이라도 도움이 된다는 게 뿌듯하다"라고 공감했다. 


이후 오전 미식회가 시작됐다. 송가인은 자신을 반기는 손님에게 "가인이가 진도 와야죠. 누가 와요"라며 환하게 웃었다. 송가인은 서빙을 하며 메뉴에 대해 설명하기도. 다음 손님을 준비하며 송가인은 양세형의 파크림에 대해 "소스를 그냥 두면 마를 것 같다. 덮어놓겠다"라고 했고, 양세형은 "가인이가 상황을 넓게 본다"라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또한 송가인은 "밥을 하고 안 저으면 밥이 딱딱해진다"라고 했다. 송가인의 센스를 지켜보던 김희철은 "최소 천 년은 망할 일 없다. 너무 호감이다"라고 했고, 김동준은 뭘 해도 잘할 것 같다고 밝혔다. 송가인은 손님들과 함께 노래 한 곡조를 뽑기도. 

이어 송가인 부모님이 등장했다. 다른 손님들은 "군수님 다음으로 유명하신 분들이다"라고 밝혔다. 파스츄리, 진도 대파국은 물론 송가인표 봄동 겉절이도 반응이 좋았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