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4-06 08:0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 문가영, 김동욱에 직진 고백 "내 생각 한 번도 안 했냐"

기사입력 2020.03.26 21:45 / 기사수정 2020.03.26 21:50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그 남자의 기억법' 문가영이 김동욱에게 고백했다.

26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 8회에서는 여하진(문가영 분)이 이정훈(김동욱)을 찾아간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여하진은 이정훈이 자신이 출연한 영화를 봤다는 사실을 알았다. 여하진은 아침 일찍 이정훈을 찾아갔고, 이정훈은 직장 동료들이 볼까 봐 여하진을 따라 자리를 피했다.

여하진은 "솔직히 좀 놀랐어요. 앵커님 혼자 제 영화를 보러 가실 줄 몰랐거든요. 그래서 고민을 많이 했어요. 저를 향한 앵커님의 마음을 어떻게 하면 좋을까. 그날 이 자리에서 앵커님이 했던 말 후회하고 있는 거 알아요. 그래서 제가 기회를 다시 드리려고 해요"라며 말했다.

여하진은 "혹시 제가 부담스러워서 그래요? 연예인이라서?"라며 기대했고, 이정훈은 "아닙니다. 영화는 지영근 감독 인터뷰 때문에 취재 차 보러 간 겁니다. 제발 오해 좀 하지 말아요"라며 선을 그었다.

여하진은 "한 가지만 물어볼게요. 그동안 앵커님은 제 생각 한 번도 안 했어요? 까맣게 잊고 지냈어요?"라며 물었고, 이정훈은 "제가 뭘 쉽게 잊는 성격이 아니라서"라며 털어놨다.

여하진은 "까맣게 잊은 건 아니었다는 거잖아요. 됐어요, 그럼. 저 오해 계속할 거예요. 저 보고 싶어서 영화 보러 간 거라고 생각할래요"라며 기뻐했다.

게다가 여하진은 영화가 흥행 중이라 사람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고, "기쁜 걸 모르겠어요. 분명 예전 같았으면 되게 신났을 텐데. 그게 아무래도 앵커님 때문인 거 같아서요. 앵커님이 그랬잖아요. 각자의 자리로 돌아가는 것뿐이라고. 근데 전 아니에요. 시간이 더 필요해요. 사람마다 속도가 다른 거니까. 저도 좀 놀랍긴 한데 제가 앵커님이랑 되게 잘해보고 싶었나 봐요. 제 오해가 아니고 거꾸로 앵커님한테 시간이 더 필요한 걸 수도 있잖아요. 저한테 솔직해질 시간"이라며 고백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