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3-28 17:4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편애중계' 안정환·김제동 "타도 서장훈"vs서장훈 "무슨 자신감?" 일침

기사입력 2020.03.26 15:57 / 기사수정 2020.03.26 16:06


[엑스포츠뉴스 신효원 인턴기자] ‘편애중계’에서 또 한 번 믿고 보는 편애 중계진 입담 대전이 열린다.

오는 27일 방송되는 MBC 예능 프로그램 ‘편애중계’에서는 농구팀, 축구팀, 야구팀 간 저격이 쏟아지는 전쟁터 오프닝이 펼쳐진다.

먼저 붐은 심기일전한 마음으로 머리를 짧게 자르고 등장한 김제동을 향해 박서준을 따라하려다 실패한 것이냐며 선공을 날린다. ‘이태원 클라쓰’로 뜨거운 화제를 모은 박서준의 박새로이 헤어스타일과 똑 닮은 밤톨머리로 등장한 김제동은 유사 박서준, ‘김제로이’라는 별명까지 얻었다고.

뿐만 아니라 이날 최초 10승을 달성한 중계진을 위한 한정판 ‘황금 구해종’이 등장해 세 팀의 욕망과 견제가 극에 치닫는다.

특히 안정환은 “(우승 팀이) 종을 칠 때마다 달려와서 심부름 해주기”라는 조건을 제시하고 이를 받은 김제동은 “집에서도 전화해서 종을 치면 달려오기”라며 묻고 더블로 가는 공략을 제시해 때 아닌 공략 배틀이 벌어진다.

이를 보던 서장훈은 “둘이 합해서 4승이다. 무슨 자신감이냐?”며 일침, 6승으로 단독선두를 달리는 그의 콧대가 하늘을 찔러 축구팀과 야구팀을 더 부글부글 끓어오르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파죽지세 6승’ 농구팀, 함께 ‘타도 농구팀’을 외치는 축구팀과 야구팀 중 어느 중계진이 먼저 10승을 달성하고 ‘황금 구해종’을 손에 쥐게 될지 파란만장한 여정을 기대케 하고 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지난 내 생애 마지막 황혼 미팅과 정반대인 내 생애 첫 미팅으로 서울대, 연세대, 카이스트 모태솔로 선수들의 여친 만들기 편이 시작된다.

'편애중계'는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MBC '편애중계'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