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4-09 07:4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잡룡 이십끼' 유민상, 폐차장서 파괴왕 등극…힘든 작업에 '불만'

기사입력 2020.03.26 14:53 / 기사수정 2020.03.26 14:59


[엑스포츠뉴스 신효원 인턴기자] '잡룡 이십끼' 유민상이 파괴왕으로 등극했다.

26일 방송되는 코미디TV 웹예능 '잡룡 이십끼'에서는 폐차장 민생 체험에 나선 유민상의 모습이 그려진다.

안전 교육을 마친 후 실전에 투입된 유민상은 가장 먼저 번호판 떼는 작업을 도왔다. 하지만 보기와 다르게 오래된 번호판은 쉽게 제거되지 않았고 고민 끝에 망치를 사용하기로 했다. 이 과정에서 유민상은 재활용해야 할 범퍼를 손상시켰고, “물어줘야 하는 것 아니냐?”며 사장님의 눈치를 살펴야 했다.

하지만 뜻밖의 소득도 있었다. 운전석 시트 해체 작업을 하던 유민상은 좌석 밑에 있던 동전을 발견했고, 보조석에서도 주차권과 동전을 주워 소확행 재미를 누렸다.

또 유리 제거 작업에서는 망치로 차량 창문을 내리치며 “운동뚱보다 힘들다. 어떻게 나한테 그럴 수 있냐?”라고 평소 제작진에게 쌓여있던 불만을 표출해 폭소를 안겼다.

'잡룡 이십끼'는 26일 오후 6시에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코미디TV 유튜브채널 '잡룡 이십끼'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