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4-01 08:2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유퀴즈' 신원호 PD "프로그램 대박 날 것 자신했던 적 없다" [종합]

기사입력 2020.03.25 22:42


[엑스포츠뉴스 노수린 기자] 신원호 PD가 신규 프로그램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25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방송국 관계자들을 만나는 '사내 수공업 특집'으로 이루어졌다.

유재석과 조세호는 예능국 사무실로 향했다. 유재석은 "이런 소품들을 보면 예능국 사무실인 것을 알 수 있다"며 추리했다. 그들이 처음 만난 관계자는 '더 지니어스'를 연출한 정종연 PD였다.

'대탈출'을 기획하게 된 계기에 대해 묻자 정종연 PD는 "정통적인 예능 프로그램에서 잘할 자신이 없었다. 예능이 할 수 있는 다른 재미를 개척하게 된 것이다. 그동안의 콤플렉스를 극복하고자 하는 욕심으로 '대탈출'을 시작했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빅 연예인들과 작업하는 걸 힘들어한다"고 토로했다. 유재석은 "강호동 씨와 하고 있지 않으시냐"고 물었고, 정종연 PD는 "잘해 보려고 빅 연예인들과 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조세호는 "강호동과도 편하게 전화 통화가 가능한지?" 물었고, "'대탈출' 시작하고 통화를 한 세 번 정도 했다"고 대답했다.

유재석은 "출연자들이 탈출을 잘 못하면 굉장히 답답해한다는 이야기가 있던데?"라고 물었다. 정종연 PD는 "시원하진 않다. 서랍이 아홉 개가 있는데 한 세 개 열어 보고 갈 때가 있는데, 왜 이렇게 사부작사부작대냐며 답답해한다"고 토로했다.



이어 유재석과 조세호는 김대주 작가와 김란주 작가를 만났다. 김대주 작가는 "신입 시절을 생각하면 선배들에게 미안하다. '1박 2일' 시절에 두 번째 촬영에 기상송 CD를 잃어버렸다"고 고백했다. 유재석이 "그래서 어떻게 됐냐"고 묻자 "너무 큰 사고를 치면 혼내기도 뭐하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김란주 작가는 "'1박 2일'에 처음 들어갔을 때 김대주 작가가 사수였다. 그런데 내가 가자마자 선배가 폴더를 넘기더라. 진짜 엄청 빨리 많이 일을 배웠다"라고 토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다음 출연자는 '응답하라 시리즈' 등을 연출한 신원호 PD였다. "예능을 쭉 하다 어떻게 드라마를 하게 되었냐"는 유재석의 질문에 신원호 PD는 "버라이어티에 너무 지쳐 있던 때라서 이우정 작가를 '어차피 망할 거면 다른 걸로 망해 보자'고 꼬셔서 시작하게 됐다"고 대답했다.

유재석은 "'응답하라 시리즈'가 대박 날 것을 예상했냐"고 물었고 신원호 PD는 "자신했던 적이 한 번도 없다. 늘 될까 말까 노심초사했다"고 말했다. '슬기로운 의사 생활'에 대해서는 "늘 해왔던 대로 사람들 사는 이야기를 하는 드라마"라고 소개했다.

"요즘 신원호 PD의 가장 큰 고민이 무엇"인지에 대해 묻자, 신원호 PD는 "드라마 현장 스태프와 배우들이 건강"이라고 대답했다. 이어 "한 열흘 정도 촬영을 쉬기도 했는데 사실 언제까지 쉴 수는 없는 노릇"이라며 약속과 건강의 딜레마에 빠져 있다고 토로했다.

마지막으로 유재석과 조세호는 tvN의 이명한 본부장을 찾아갔다. "방 크기와 비례해 실제로 부담을 느셨냐"는 유재석의 질문에 이명한은 "방값은 해야 되니까"라고 대답했다. 하루 일과에 대해서는 "눈을 뜨면 시청률 일보를 보고, 출근해서 각 부서에 피드백 줄 것들을 정리한다. 사실 혼자 있는 시간이 더 많다"고 밝혔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tvN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