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4-09 07: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 김동욱, 이주빈 친구인 것 알고 문가영과 관계 정리 [종합]

기사입력 2020.03.25 22:04 / 기사수정 2020.03.25 22:51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그 남자의 기억법' 김동욱이 문가영과 이주빈의 관계를 알았다.

25일 MBC 수목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 5회·6회에서는 이정훈(김동욱 분)이 여하진(문가영)에게 거리를 두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정훈은 여하진에게 정서연(이주빈)을 아는지 물었고, 여하진은 모른다고 답했다. 여하진은 "왜 이러는 건데요. 설명을 좀 해줘야 추측이라도 해보죠. 뭐 유명한 분이에요? 배우예요? 혹시 만난 적 있는데 제가 잊어버렸을 수도 있거든요. 기억력이 좋은 편이 아니라서"라며 곤란해했다.

이정훈은 "부상 때문에 발레 그만뒀다고 했죠. 그게 정확히 언제였어요"라며 물었고, 여하진은 "대학교 1학년 때요. 오토바이 사고가 있었거든요. 그때 발목을 심하게 다쳤어요"라며 고백했다.

이때 여하진의 핸드폰이 울렸고, 이정훈은 "동생 분 불러서 가요"라며 말했다. 여하진은 "정서연이 누구인지 대답해줘요. 대답해주면 갈게요"라며 고집을 부렸고, 이정훈은 "못 해요. 대답"이라며 선을 그었다.

이후 이정훈은 유태은(윤종훈)을 만났고, "여하진 씨 모른다는 말 거짓말이었잖아. 너는 알고 있었던 거지. 여하진 씨가 서연이 친구라는 거. 근데 여하진 씨는 서연이를 전혀 몰라. 둘이 친구였던 게 분명한데도. 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거야. 나는 모르고 너는 아는 진실이 대체 뭐야"라며 다그쳤다.

결국 유태은은 "여하진 씨 꽤 오랜 시간 동안 내 환자였어. 서연이 그렇게 되고 나서 두 달쯤 지났을 때 하진 씨 어머님이 날 찾아왔어. 처음에는 몰랐어. 하진 씨가 서연이 친구인 거. 다 알고 나서는 그만두려고 했는데 그럴 수가 없었어. 꼭 이정훈 널 보는 거 같아서"라며 털어놨다.



과거 여하진은 정서연이 죽은 후 우울증에 빠졌고, 유태은에게 치료를 받았지만 수면제를 먹고 자살 기도했던 것. 여하진은 의식불명 상태에서 깨어난 후 정서연에 대한 기억을 상실했다. 유태은은 자신과 여하진의 가족들 모두 여하진을 위해 정서연의 흔적을 지웠다고 설명했다.

또 이정훈은 여하진의 연락을 피하며 혼란스러워했고, 그 사이 여하진은 이정훈에게 여러 차례 연락했다.

이정훈은 유태은에게 전화했고, "여하진 씨 말이야. 기억이 돌아오면 어떻게 되는 거야? 이대로 기억이 영영 돌아오지 않을 수도 있어?"라며 동정심을 드러냈다.

유태은은 "흔하지 않지만 그런 경우도 있어. 이미 오랜 시간 동안 기억이 돌아오지 않는 상태고. 그래도 장담할 수 있는 건 아무것도 없지"라며 밝혔고, 이정훈은 "한편으로는 부럽고 한편으로는 안 됐고. 어떤 기분일지 상상이 안 가. 소중한 기억을 잃고 살아야 한다는 거. 어느 쪽이 더 가여운 걸까. 영원히 잊지 못하는 내가. 아니면 살기 위해 잊어야 했던 여하진 씨가"라며 씁쓸해했다.



특히 여하진은 이정훈에게 영화가 흥행 중이라서 계약 연애 기간을 늘려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정훈은 "기간은 상관없으니까 그렇게 해요"라며 받아들였고, 여하진은 "무슨 일 있으셨어요? 부드러워지신 거 같아서요"라며 의아해했다.

이정훈은 도리어 "하진 씨 좋은 사람이에요. 항상 행복했으면 좋겠어요. 진심이에요"라며 위로했고, 여하진은 "좋은 뜻인 거죠? 기분이 좀. 꼭 다시는 못 볼 사람처럼 말씀하시네요"라며 당황했다.

이정훈은 "앞으로 이렇게 연락하고 만나는 일 다시는 없었으면 좋겠어요. 이 이야기하려고 보자고 한 거예요. 어차피 다 가짜니까. 하진 씨하고 나. 며칠 전까지만 해도 서로 모르는 사이였잖아요. 각자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는 것뿐이에요. 열애설 관련해서는 나도 동조한 책임이 있으니까 결별 기사는 영화 상영 끝나면 하진 씨가 원하는 시기에 내는 걸로 해요"라며 통보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