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4-05 15:4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박지윤, 가족여행으로 누리꾼과 설전→KBS 게시판, 최동석 '하차 요구' [엑's 이슈]

기사입력 2020.03.25 19:37 / 기사수정 2020.03.25 20:31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박지윤이 지난 주말 가족들과 여행을 다녀온 것을 두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지 않았다는 지적을 한 누리꾼과 설전을 벌였다. 가족들과만 시간을 보냈다는 해명에도 불구 KBS '뉴스9' 게시판에는 남편 최동석의 하차 요구까지 올라왔다. 

박지윤은 지난 주말 자신의 비공개 인스타그램에 "즐거웠던 50분간의 산행을 마치고 역병 속에 피어나는 가족애를 실감하며 카페로 향했다"는 글과 함께 남편 최동석과 두 자녀, 그리고 지인들의 가족과 함께한 여행 사진을 게재했다. 

이에 한 누리꾼은 "지금 같은 시기에 여행 사진은 안 올리시는 게 어떨까 조심스럽게 말씀드린다.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고 모두 집에 있는 시기다"고 지적했다. 

그러자 박지윤은 "관광지를 돌아다니는 게 아니라 프라이빗 콘도에 저희 가족끼리만 있었다. 남편이 직장에 출근하는 것보다도 안전하다"고 댓글을 달았다. 이어 다른 게시물에 "요즘 이래라저래라 프로 불편러들이 왜 이렇게 많아. 자기 삶이 불만이면 제발 스스로 풀자. 남의 삶에 간섭 말고"라고 불쾌함을 드러냈다. 

최근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을 방지와 극복을 위해 국민들에게 여행과 외출을 자제하는 등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에 앞장서 달라며 연일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박지윤의 해명대로 관광지 여행이 아닌 개인적인 공간의 휴식이라면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던 중 잠시 외출을 한 것이라고 해석해도 무방해 보인다. 사람들과의 접촉을 최소화하는 것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장려하는 이유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할 수 있는 말을 건넨 누리꾼들을 향해 '프로 불편러'라고 지칭하고 그들을 싸잡아 '자기 삶이 불만이면 스스로 풀자'라고 한 건 다소 지나친 반응이 아니었나 아쉬움이 든다. 

한편 논란은 엉뚱하게도 남편이자 KBS 아나운서인 최동석에게 불똥이 튀었다. KBS '뉴스9' 게시판에 최동석의 하차를 요구하는 글이 게재된 것. 공영 방송의 메인뉴스 앵커가 '사회적 거리두기'에 앞장서지 않고 여행을 다녀왔다는 이유다. 

누리꾼들은 '시국을 살피는 건 공인으로써 마땅하지만 하차를 논하는 건 아닌 것 같다', '예민한 시기에 사람들까지 너무 예민한거 같아 안타깝다', '박지윤 씨의 발언은 실망스럽네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박지윤은 tvN '금요일 금요일 밤에'에 출연 중이다. 2004년 KBS에 입사한 최동석 아나운서는 지난해 11월부터 'KBS 뉴스9' 메인 앵커를 맡고 있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