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3-31 06:5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손석희에 사죄한 '박사' 조주빈→JTBC 측 "살해 협박, 증거 위해 금품 제공" [종합]

기사입력 2020.03.25 18:40 / 기사수정 2020.03.25 19:09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박사'라는 가명으로 아동 성 착취 동영상 등을 유포한 조주빈이 손석희 JTBC 사장에게 과거 흥신소 사장으로 접근해 살해 협박 후 금품을 요구한 것으로 드러났다. JTBC 측은 증거를 확보하기 위해 금품을 제공했고 손 사장의 향후 대응을 지지하겠다고 말했다.

25일 손석희 측은 "박사방 조주빈은 자신이 흥신소 사장이라며 텔레그램을 통해 접근했다. ‘손사장과 분쟁 중인 K씨가 손사장 및 그의 가족들을 상대로 위해를 가하기 위해 행동책을 찾고 있고 이를 위해 본인에게 접근했다’고 속였다"고 밝혔다. 

이어 "조주빈이 제시한 텔레그램에는 ‘K씨가 손석희 사장이나 가족을 해치기 위해 자신에게 이미 돈을 지급했다’는 내용들이 있었다. 매우 정교하고 치밀하게 조작돼 있어서 이를 수사하던 경찰마저도 진본인 줄 알 정도였다. 이 때문에 한동안 손석희 사장과 가족들은 불안감에 떨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손석희 사장은 아무리 K씨와 분쟁중이라도 그가 그런 일을 할 사람이라고는 믿기 어려워 ‘사실이라면 계좌내역 등 증거를 제시하라’고 했다. 이에 조주빈은 금품을 요구했고, 증거확보를 위해 어쩔 수 없이 손석희 사장이 이에 응한 사실이 있다. 그러나 조주빈은 결국 요구한 증거들을 제시하지 않고 잠적한 후 검거됐다. 흥신소 사장이라고 접근한 사람이 조주빈이라는 것은 검거 후 경찰을 통해 알게 됐다"고 덧붙였다.

JTBC 측은 손 사장의 입장을 전하며 "손석희 사장과 그 가족의 입장을 이해하고 지지하며 향후 대응 역시 적극 지지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조주빈은 25일 오전 종로경찰서 포토라인 앞에서 “손석희 (JTBC) 사장님, 윤장현 (전 광주)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사죄 말씀드린다.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특히 피해자들을 제쳐두고 손석희, 윤장현, 김웅의 이름을 언급해 의아함을 자아냈다.

K씨는 손 사장과 '뺑소니' 논란으로 분쟁 중인 김웅 전 기자를 말한다. 경찰 조사 결과 김 전 기자는 손 사장의 가족을 협박하기 위해 조주빈에게 사주한 일이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날 머니투데이 보도에 따르면 조주빈은 텔레그램 안에서 자신을 정계와 맞닿아 있는 흥신소를 운영하는 사업가라고 말하며 종종 손 사장을 언급했다. 특히 '손석희 사장과 평소 형동생으로 지낸다' '통화도 자주한다' '서로 손 선생, 박사장이라고 부른다'며 영향력을 과시했다. 

한편 n번방, 박사방 사건은 텔레그램 상에서 미성년자 등 여성의 성 착취물을 다수의 남성들이 제작, 유포, 공유한 성범죄 사건이다. 최근 경찰은 '박사방'을 만든 '박사' 조주빈을 검거했다. 

다음은 JTBC 손석희 측 전문.


박사방 조주빈 발언에 대한 JTBC 손석희 사장의 입장을 밝힙니다.

박사방 조주빈은 당초 손석희 사장에게 자신이 흥신소 사장이라며 텔레그램을 통해 접근했습니다. 그리고 ‘손사장과 분쟁 중인 K씨가 손사장 및 그의 가족들을 상대로 위해를 가하기 위해 행동책을 찾고 있고 이를 위해 본인에게 접근했다’고 속였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이 직접 K씨와 대화를 나눈 것처럼 조작된 텔레그램 문자 내용을 제시했습니다. 

조주빈이 제시한 텔레그램에는 ‘K씨가 손석희 사장이나 가족을 해치기 위해 자신에게 이미 돈을 지급했다’는 내용들이 있었습니다. 텔레그램 내용은 매우 정교하고 치밀하게 조작돼 있어서 이를 수사하던 경찰마저도 진본인 줄 알 정도였습니다. 이 때문에 한동안 손석희 사장과 가족들은 불안감에 떨었습니다. 이미 손석희 사장의 가족들은 ‘태블릿 PC’ 보도 이후 지속적인 테러 위협을 받은 바 있어 늘 민감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와 별개로 손석희 사장은 아무리 K씨와 분쟁중이라도 그가 그런 일을 할 사람이라고는 믿기 어려워 ‘사실이라면 계좌내역 등 증거를 제시하라’고 했습니다. 이에 조주빈은 금품을 요구했고, 증거확보를 위해 어쩔 수 없이 손석희 사장이 이에 응한 사실이 있습니다. 그러나 조주빈은 결국 요구한 증거들을 제시하지 않고 잠적한 후 검거됐습니다.

위해를 가하려 마음먹은 사람이 K씨가 아니라도 실제로 있다면 설사 조주빈을 신고해도 또 다른 행동책을 찾을 가능성이 있다고 봤기에 매우 조심스러웠고, 그래서 신고를 미루던 참이었습니다. 정말 혹여라도 그 누군가가 가족을 해치려 하고 있다면, 그건 조주빈 하나만 신고해선 안 될 일이었습니다. 그래서 더 근거를 가져오라고 했던 것이기도 합니다. 

물론 흥신소 사장이라고 접근한 사람이 조주빈이라는 것은 검거 후 경찰을 통해 알게 됐습니다.

이상이 손석희 사장의 입장입니다. 

JTBC는 손석희 사장과 그 가족의 입장을 이해하고 지지하며 향후 대응 역시 적극 지지할 것입니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연합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