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3-29 20:1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김민상, '루갈' 이끌 냉철한 리더…강력한 카리스마 '기대 ↑'

기사입력 2020.03.25 17:49 / 기사수정 2020.03.25 18:00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배우 김민상이 강력한 카리스마로 '루갈'을 이끈다.

오는 28일 첫 방송되는 OCN 새 토일드라마 '루갈'은 바이오 생명공학 기술로 특별한 능력을 얻은 인간병기들이 모인 특수조직 루갈이 대한민국 최대 테러집단 아르고스에 맞서 싸우는 이야기를 그린 액션 드라마다.

김민상은 극 중 루갈의 총책임자 최근철 역을 맡아 강력한 존재감을 뿜어낼 예정이다.

최근철은 범죄조직 아르고스를 소탕하기 위해 모든 것을 올인한 인물. 용의주도하고 철두철미한 성격에 강한 지적 능력을 갖춘 최근철은 냉철한 카리스마와 단호한 결단력으로 루갈을 진두지휘하며 극을 이끌어간다.

최근철을 통해 빈틈없는 리더십과 날선 아우라를 보여주겠다는 각오를 다진 김민상은 캐릭터를 깊이 있게 표현하기 위해 체중 감량으로 날렵한 모습을 완성한 것은 물론 목소리 톤, 말투, 대사 하나까지 섬세하게 캐릭터에 담아냈다.

또 '터널' 이후 최진혁과 두 번째 호흡을 맞추는 작품인 만큼 최진혁과도 완벽한 조화를 보여주고 있어 이들이 보여줄 캐릭터 완성도에도 관심이 더해지고 있다.

김민상은 드라마 '스토브리그', '미스터 기간제', '이판사판', '조작', '터널', '김과장' 등 다수의 작품에서 안정적이고 임팩트 있는 모습을 보여주며 극의 작품성과 완성도, 몰입도 삼박자를 높이는데 일등공신으로 활약 중이다.

싸이코패스 살인마, 형사, 괴짜요원 등 어떤 역할이든 자신만의 색깔로 표현해내는 김민상이 '루갈'에서 그려낼 최근철의 모습에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김민상을 비롯해 최진혁, 박성웅, 조동혁, 정혜인, 한지완, 박선호 등이 출연하는 '루갈'은 28일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OCN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