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3-31 07:3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어서와' 김명수 "전작은 천사·이번엔 고양이…어쩌다보니 판타지만 해"

기사입력 2020.03.25 14:28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김명수가 판타지 드라마를 선택하는 이유를 밝혔다. 

25일 오후 2시부터 온라인 생중계로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어서와'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김명수, 신예은, 서지훈, 윤예주, 강훈이 참석했다.  

지난해 KBS 2TV '단 하나의 사랑'에서 천사 역할을 맡았던 김명수는 이번 작품에서 고양이를 연기하게 됐다. 이에 대해 김명수는 "어쩌다 보니까 하는 작품이 판타지다. 전작은 천사였고 이번엔 고양이를 연기하게 됐다. 작품을 선택하게 된 계기는 두 작품이 판타지라 비슷할 거란 생각을 할 수도 있지만 전혀 다르다"며 "고양이 캐릭터를 표현하는 게 국내에서 처음이라고 들었다. 가장 잘 표현할 수 있는 작품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러한 도전을 이어가는 이유가 있냐는 질문에는 "가장 눈에 많이 들어왔다. 지금 할 수 있는 것 중에 가장 나를 잘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았다. '단 하나의 사랑'도 그랬다"고 답했다. 

한편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어서와'는 남자로 변하는 고양이와 강아지 같은 여자의 미묘한 반려 로맨스 드라마로 25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KBS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