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4-04 14:3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맛남의 광장' 송가인 "이상형은 아빠같고 남자다운 사람" [포인트:톡]

기사입력 2020.03.25 10:04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송가인의 이상형이 공개됐다.

26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SBS ‘맛남의 광장’에서는 백종원이 ‘진도 파스츄리’에 이어 두 번째 대파 메뉴인 ‘진도 파국’으로 시청자들의 군침을 자극할 예정이다.

지난주 SBS ‘맛남의 광장’은 위기의 진도 대파 살리기에 나서 화제를 모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산지 폐기되는 진도 대파의 모습이 공개돼 많은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충격적인 광경에 ‘마음을 다잡았던 양세형은 ‘진도 파게트’로 메뉴 등극에 성공해 진도 대파 소비 촉진에 힘을 보탰다. 

백종원은 ‘진도 파스츄리’에 이어 두 번째 대파 메뉴인 ‘진도 파국’을 공개해 멤버들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여기엔 숨겨진 일등 공신이 있었다고. 그 주인공은 바로 ‘맛남 공식 요알못’ 김희철이었다. 그는 파국 레시피에 포함되었던 숙주와 고사리를 빼고 파 본연의 맛을 느끼자고 제안했다.

김희철의 일리 있는 조언에 신뢰가 생긴 백종원은 그에게 매운 양념장을 만드는 것까지 허락받아 모두를 폭소케 했다. 백종원의 레시피와 김희철의 조언으로 재탄생된 ‘진도 파국’을 시식한 송가인은 “어허 좋다”, “역시 진도 대파여”라고 구수한 찬사를 보내며 파국을 순식간에 비워냈다.

요리에 자신감 붙은 김희철은 미식회 준비 전 백종원을 도와 멤버들과 함께 먹을 라면을 손수 끓이기도 했다. 그 모습을 본 백종원은 “언젠가 희철이 혼자 아침을 준비하는 날이 올 것이다”라며 뿌듯함을 감추지 못했다. 그뿐만 아니라 김희철은 ‘진도 파스츄리’를 담당하며 그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평소와 달리 사뭇 진지한 자세로 요리에 임한 그의 모습은 방송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이에 질세라 송가인은 진도의 또 다른 특산물인 봄동을 이용해 솜씨를 발휘했다. 송가인은 굵은 고춧가루와 고운 고춧가루 두 가지를 섞어 눈대중만으로 뚝딱 겉절이를 만들어내 진정한 요리 고수의 면모를 드러냈다. 송가인 표 ‘봄동 겉절이’를 맛본 멤버들은 모두 극찬했고, 백종원은 “별이 다섯 개”를 외치며 게스트 최초 메뉴 등극의 영광을 주기도 했다.

한편, 송가인은 아빠 같고 남자다운 남자를 이상형으로 밝혀 멤버들을 기대에 가득 차게 만들었다. 하지만 그녀의 픽은 백종원이었고 선택받지 못한 나머지 멤버들은 실망한 기색이 역력했다. 이에 백종원은 스스로 송가인의 요리 보조를 자처하며 무심한 듯 자상하게 “간장 오다 주웠다”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농벤져스와 송가인의 버라이어티한 ‘맛남의 광장’ 진도 편은 26일 오후 10시에 공개된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SBS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