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4-06 08:3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영진위, 코로나19 전담 대응 TF 설치…"영화계 피해 현황 파악, 지원 검토"

기사입력 2020.03.25 08:51 / 기사수정 2020.03.25 09:05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영화진흥위원회(위원장 오석근)가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한 영화업계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필요한 지원 업무를 담당하는 전담 대응 창구를 운영한다.

24이 영진위는 사무국 공정환경조성센터에 '영화진흥위원회 코로나19 전담대응TF(이하 코로나대응TF)'를 설치해 활동을 시작했다. 

코로나대응TF는 직원 4명(단장 1인, 팀원 3인)을 배치해 영화계의 코로나19 관련 피해 상황을 파악하고, 지원 방안을 안내하는 소통 창구 역할을 수행한다. 

영화업계 피해현황 접수 및 취합, 영화계 지원방안 검토 및 수립, 관련 지원 제도 안내 등 피해 관련 상담과 이에 따르는 지원 업무를 담당하며 그동안 실무팀에서 현장과 직접 대응하여 수행해 왔던 상영관 방역지원, 분야별 피해상황 조사 등의 업무도 총괄한다.

영진위는 "지금까지 코로나19 피해 지원 방안으로, 영화발전기금 부과금 납부 기한 연장, 연체 가산금 면제, 영화관 소독제 및 방역 지원 등을 긴급 시행해왔지만 영진위의 사무 행정 체계가 한국영화 제작, 배급, 상영 지원 사업 실행 위주로 편제돼 있어 코로나19 확산이라는 초유의 위기 상황에 기만하게 대응하지 못한 한계가 있었던 것이 사실이다"라며 "이런 시행착오를 신속하게 극복하기 위해 전담 조직을 구성하고, 대응 창구를 일원화하여 효율적인 지원이 가능하도록 체계를 갖췄다"고 설명했다.

또 영진위는 "코로나대응TF 운영을 계기로 코로나19로 인한 영화계 전반의 피해를 최소화 하고 영화인들의 일자리 보전, 국민의 안전한 문화향유를 위한 실질적인 지원 방안을 신속하게 모색하고 적극 실행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