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3-31 07:3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아내의 맛' 함소원, 마마 중국行 취소에 한계 "너무 힘들다" [전일야화]

기사입력 2020.03.25 00:27 / 기사수정 2020.03.25 01:22


[엑스포츠뉴스 박소연 기자] 함소원과 마마의 끝나지 않은 고부갈등이 그려졌다.

24일 방송된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진화 부부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함소원은 계단에서 넘어진 마마를 데리고 병원을 방문했다. 함소원이 "이 상태로 내일 비행기를 탈 수 있냐"고 묻자, 의사는 "비행기 타는 것에 크게 영향은 없다. 어머니가 지금 검사 결과에 비해 증상이 조금 과하다. 심각한 손상이 생긴 것은 아니다. 흔하게 생길 수 있는 손목 발목 염좌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앞서 함소원은 집을 비운 사이 마마가 집을 엉망으로 해놓자 분노했다. 이에 진화와 함소원은 부부싸움을 했고, 이를 듣던 마마가 중국으로 돌아가겠다고 선언한 것. 욱한 마음에 함소원은 바로 마마의 비행기 티켓까지 예매했다.

집으로 돌아온 함소원은 마마를 위해 월남쌈을 준비했다. 이때 진화는 함소원의 곁으로 다가와 "엄마 아프신데 (비행기 날짜를) 이틀만 미루자"며 "더 연기할 수도 있지 않냐"고 말했다. 이에 두 사람은 티격태격했다.

이후 함소원은 식사를 하다 "어머니 가시면 보고 싶을 거다"고 말했다. 진화가 "보고 싶을 건데 왜 가는 거냐"고 하자, 마마는 곧바로 "그럼 여기 있을게"라고 했다. 함소원은 진화를 향해 따가운 눈초리를 보냈다.


마마는 소파에 드러누워 "팔도 아프고 다리도 아프다"며 엄살을 부리기도. 함소원은 마마의 머리를 감겨주고, 말려주기까지 하며 뒷바라지를 했다.

방송 말미 함소원은 친정엄마에게 전화를 걸어 "너무 힘들다"며 "어떻게 해야 하냐. 적은 나이도 아닌데"라고 토로하며 울먹였다. 

yeoony@xportsnews.com / 사진=TV조선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