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4-05 15:2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불청' 김형준X최재훈, 15년 만의 재회에도 변함없는 '절친 케미' [전일야화]

기사입력 2020.03.25 00:27 / 기사수정 2020.03.25 09:11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태사자 김형준과 가수 최재훈이 변함없는 우정을 자랑했다.

24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김형준과 최재훈이 15년 만에 재회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형준은 최재훈이 출연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사연을 보냈다. 이어 최재훈과 전화 연결이 성사됐고, 신효범은 "재훈 씨보고 고기가 필요하다고 전해달라"라며 옥천으로 초대했다.

최재훈은 이를 흔쾌히 받아들였고, 새 친구가 김형준이라는 사실을 모른 채 그를 위해 소곱창과 오리고기를 준비했다. 최재훈은 새 친구의 정체가 김형준이었다는 것을 뒤늦게 알았고, 여자인 줄 알았다며 실망했다.

특히 최재훈과 김형준은 15년 만에 재회했다는 사실이 밝혀졌고, 서로에게 장난스러운 태도를 보이며 변함없는 우정을 과시했다.

김형준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그 형이 그렇게 선뜻 올 줄은 생각도 못 했다. 10년 전까지는 연락을 했었는데 그 이후로 정말 오랜만에 뵙고 하니까 저를 봐서 실망할 수도 있지만 저는 반가웠다"라며 최재훈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게다가 소곱창은 손질부터 요리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고, 최재훈은 "새 친구 형준이인 줄 알았으면 안 사 왔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김형준 역시 "생각해보면 나인 줄 모르고 사온 거 아니냐. 내 잘못이 아니다"라며 받아쳤다.

또 최재훈은 김형준과 인연에 대해 "방송하면서 진짜 조용했다. 형준이랑 매일 같이 다녔다. 만나서 딱히 한 것도 없었다"라며 과거를 회상했다.

최성국은 "재훈 형은 발라드고 너는 댄스 아니냐. 형이랑은 차 때문에 친해진 거냐"라며 궁금해했고, 김형준과 최재훈은 이세창이 만든 연예인 레이싱 팀에서 활동하며 친하게 지냈다고 밝혀 훈훈함을 자아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