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4-05 16:2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사람이 좋다' 남현희, 어린 시절 생활고 고백 "가난 싫었다" [전일야화]

기사입력 2020.03.25 00:05 / 기사수정 2020.03.25 00:27


[엑스포츠뉴스 박소연 기자] 남현희가 과거를 회상했다.

24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는 펜싱 선수 남현희의 은퇴 후 이야기가 그려졌다.

26년 동안 펜싱 선수로 활동한 '땅콩검객' 남현희. 그는 대한민국 여자 펜싱 최초 올림픽 메달리스트다. 펜싱 선수 신아람은 "펜싱계에서도 종목을 막론하고 제일 잘하는 선수였고, 우러러봤던 몸집이 작은 레전드"라고 말했다.

유럽 장신 선수들에게 무시를 받기도 했던 남현희는 굴하지 않았고, 한국 펜싱의 에이스가 됐다. 그는 "키가 작으니까 길고, 깊게 깔고 앉으면서 동작을 한다. 그러다 보니 왼쪽 엉덩이뼈가 오른족보다 2.5배가 컸다. 자세를 취하면 골반이 흔들렸다"고 털어놨다.

남현희는 어려웠던 집안 사정을 털어놓기도. 그는 "집에 압류 딱지가 붙으면서 충격을 받은 적이 있다. 이후 '가난하기 싫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돈을 많이 벌고 싶고 내가 잘해야 집을 살릴 수 있다는 생각에 포커스가 맞춰져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선수 활동하면서 모아놓은 돈을 저한테 쓰려고 하지 않았다. 엄마, 아빠를 도와드리고 싶었다"며 "베이징 올림픽에서 은메달이 나왔고 세계의 벽이 높지 않다고 생각했다. 메달을 따오면 선수들 급여가 올라간다. '내년에 계약만 들어가면 돈을 더 벌 수 있는데'라는 생각을 했다. 우리 가족이 힘든 것을 보고 싶지 않았다. 나만 포기 안 하면 된다는 생각을 했다"며 눈물을 보였다.


성형수술 논란도 언급했다. 남현희는 "쌍꺼풀 수술을 하고 돌아와보니 난리가 나 있었다. 내 수술을 허락해 주신 선생님 중에 누군가 잘린다는 이야기를 듣고, 내가 힘들어지는 선택을 했다"고 밝혔다.

이후 선수자격 2년 정지의 중징계를 받았던 남현희는 혐의 없음으로 징계 6개월로 축소 됐다.

현재 경기도에 위치한 펜싱클럽에서 후배를 양성하고 있는 남현희는 "작년 12월 공식 은퇴를 하고 26년 동안 선수 활동 하면서 느꼈던 노하우를 후배들에게 도와주고 싶어서 지도를 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또한 남현희는 직접 펜싱클럽을 운영하기 위해 준비 중이었다. 그는 "펜싱이 제가 잘할 수 있는 것이기 때문에 누군가를 도와줘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잘하는 것이 또닫시 생기면 그걸로 누군가에게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하고 싶다"고 말했다.

yeoony@xprotsnews.com / 사진=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