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3-01 21:4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정산회담' 김나희, '미스트롯' 후 달라진 수입→이사 고민→전세 버티기 [엑's PICK]

기사입력 2020.03.18 10:15 / 기사수정 2020.03.18 10:19


[엑스포츠뉴스 신효원 인턴기자] '정산회담' 김나희가 이사 고민을 토로한 뒤, 전세만기까지 버티기로 결정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돈길만 걸어요-정산회담'(이하 '정산회담')에서는 개그맨 출신 트로트 가수 김나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부동산 컨설턴트 박종복, 재태크 전문기자 성선화, 저축의 여왕 개그우먼 김지민이 새로운 돈반자로 등장했다.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미스트롯'에 출연해 인기를 얻은 김나희는 "데뷔 8년차인데 이제 연예인이 됐구나 실감한다. 최근에 팬미팅을 팬들이 깜짝 선물로 열어주셨다"라며 근황을 전했다.

이어 "개그우먼으로 활동할 때는 본인 코너가 없으면 0원이었다. 평균 수입은 200만 원이었다. 현재는 20배나 수입이 늘었다. 극성수기일때는 한 달에 행사가 50개 정도 들어온다. 월 주유비가 2백만 원 정도 나온다"라고 달라진 생활을 밝혔다.

그러면서 김나희는 "쭉 돈을 벌어왔으면 어떻게 돈을 굴려야 할지 알 텐데, 하루 벌어 하루 사는 느낌이라서 전혀 그런 걸 모른다"라고 털어놓았다.

이후 김나희의 지출 내역이 공개됐다. 그중 12년째 유지 중인 주택청약저축의 잔액이 총 32만 원이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자산관리사 유수진은 "한꺼번에 돈을 내서 회차를 인정 받을 수 있는 '회차 분할법'을 이용하면 된다. 시간은 오래 걸리더라도 기간을 만회 받을 수 있다"라고 전했다.

또, 큰 사고를 겪고 난 뒤 "오늘이 마지막이다. YOLO 인생을 살아야겠다"라던 김나희는 화장품과 PC방에 돈을 자주 쓴다고 밝혔다. 하지만 생각보다 검소한 비용과 횟수에 전문가들은 "소비 성향이 훌륭하다. 소득이 늘어난거 대비해서는 아직 지출이 확 늘어난 것 같지 않다. 잘 쓰고 계신 것 같다"라고 칭찬했다.

이어 김나희는 "영혼까지 돈을 끌어 모아 영등포에 집을 살지, 아니면 돼지껍데기 맛집 위에서 전세 계약 만기인 1년 6개월을 기다리다가 목돈을 모아서 나올지 고민이다"라고 털어놓았다. 송은이·박종복, 양세찬, 붐·김종훈, 유수진은 영등포 아파트 매입 쪽을, 성선화·김지민, 양세형, 슈카는 전세만기까지 목돈 모으기 쪽을 선택했다.

박종복은 "영등포는 역사가 깊지만 그에 비해 발전 속도가 더디다. 근데 지금 개발 호재가 있다. 서울시에서 영등포 쪽방촌을 개발하겠다고 발표를 했다"라고 전했다. 성선화는 "영등포에는 개발 호재가 없다"라며 반박했다. 그는 "현재 부동산 최고의 호재는 GTX 노선이다. 영등포는 강남으로 가는 노선이 하나도 없다"라고 덧붙였다. 또, 그는 "현재 재무 상태로는 못 들어간다. 일단 4억 정도 목돈을 모아서 오를 만한 지역 아파트로 들어가는 걸로 전략을 바꿔라"라고 전했다.


열띤 토론 뒤, 김나희는 "버티겠습니다"라며 전세만기까지 목돈 모으기를 선택했다.

그는 "더 모아서 영등포로 가고 싶은 마음인 건 맞다. 그런데 목돈을 조금 더 모으면 내가 살 수 있는 집의 질이 달라진다는 말씀을 듣고 결정을 하게 됐다"라고 이유를 밝혔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JT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