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1-28 23:2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구해줘 홈즈' 안영미, 침실 공간 지적에 "침실은 좁을수록 좋은 것"

기사입력 2020.03.01 22:57 / 기사수정 2020.03.01 23:24


[엑스포츠뉴스 박소연 기자] 김숙, 안영미가 성북구로 향했다.

1일 방송된 MBC '구해줘 홈즈'에서는 닥종이 인형 작가 의뢰인을 위한 작업공간 겸 주거지 매물 찾기에 나섰다.

이날 덕팀 김숙, 안영미는 성북구에 위치한 매물 2호 '빨간 맛 하우스'로 향했다. 빨간 외관이 인상적인 집을 보고 김숙은 "누가봐도 아티스트가 사는 집"이라고 소개했다.

특히 부엌 옆에는 침실 공간이 있었고 복팀이 "침실이 너무 좁다"고 지적하자 안영미는 "침실은 좁을수록 좋은 거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yeoony@xportsnews.com / 사진=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