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4-06 21:2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이태원 클라쓰' 김다미 밀착 방어 김동희, 세마디로 포텐 터트렸다

기사입력 2020.02.29 08:05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이태원 클라쓰’의 배우 김동희가 ‘이서한테 수작 부리지마, 너무 자극하지 마요. 당신 자리 욕심내는 수가 있어’ 단 세 마디로 포텐을 터트리며 출구 없는 옴므파탈 박력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훔쳤다.

지난 28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연출 김성윤, 강민구/극본 광진) 9회에서 장근원(안보현 분)이 조이서(김다미)에게 ‘장가’ 스카우트 제의를 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평소 근수는 ‘단밤포차’ 패밀리와 좋아하고 있는 이서에게 한없이 다정하고 심쿵 스윗 한 모습을 보여주지만, 자신의 아버지인 장대희(유재명)와 장근원에게 한없이 냉정했다. 온탕과 냉탕을 오가는 그의 상반된 매력은 극에 더욱 빠져들 수밖에 없게 만드는 요소 중 하나다.

특히 근수의 박력 카리스마는 근원이 직접 이서를 캐스팅 하러 단밤을 찾았을 때 정점을 찍었다. 느닷없이 찾아와 이서에게 잠깐 이야기 하자는 근원의 팔을 잡아 막아서며 “이서한테 수작 부리지마, 너무 자극하지 마라 당신 자리 욕심 내는 수가 있어”라고 경고하는데, 방송 직후 ‘이수자욕’ 이라는 줄임말이 생겨날 정도로 많은 시청자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김동희의 이런 모습이 포텐을 터트렸다는 평과 함께 다정과 카리스마를 넘나드는 근수의 무수한 매력 중에서 김동희의 비밀병기는 다크와 스윗함을 변화무쌍하게 넘나드는 ‘온도차’로 꼽힌다. 

근수가 다정한 모습을 보일 때는 세상 달달하지만 다크한 상황에서 카리스마를 보일 때는 칼처럼 단단함을 품고 있어 눈빛과 표정 하나만으로도 근수만의 특별한 매력이 더해져 깊은 몰입감을 안기고 있다.

무엇보다 근수가 서자로 태어나 어린 시절 학대와 사랑 받지 못한 환경에서 겪었을 사연들이 그를 응원하고 싶게 만든다. 눈 속에 담겨진 아련함과 자신만의 방식으로 이서를 좋아하고 표현 할 때 달라진 눈빛과 표정, 박력 넘치는 모습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요동치게 하고 있다. 

자신의 소신을 가지고 의리와 정으로 똘똘 뭉친 열혈 청춘들이 함께 써나갈 창업 신화를 그려내며 매회 안방극장에 흡입력 있는 스토리를 선사하고 있는 '이태원 클라쓰'에서 다양한 스펙트럼의 감정을 연기하며 더욱더 기대를 갖게 만드는 김동희가 청춘의 아이콘으로 급부상, 여심을 제대로 저격했다. 

‘이태원 클라쓰’ 10회는 29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JT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