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4-08 00: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V-리그

[엑:스코어] '이재영 트리플크라운' 흥국생명, 인삼공사 6연승 저지

기사입력 2020.02.20 21:16 / 기사수정 2020.02.20 21:43


[엑스포츠뉴스 인천, 조은혜 기자] 이재영이 돌아온 흥국생명이 KGC인삼공사의 6연승을 저지했다.

흥국생명은 20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 V-리그 여자부 5라운드 인삼공사와의 홈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19-25, 25-18, 31-29, 26-24)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흥국생명은 2연승을 달성, 시즌 전적 12승13패(승점 42)로 5연승 행진이 멈춘 인삼공사(12승13패·승점 34)를 따돌렸다.

이날 부상에서 돌아온 이재영은 후위공격 5개와 블로킹 4개, 서브에이스 3개를 엮어 26득점으로 트리플크라운을 달성, 돌아온 에이스의 면모를 완벽하게 뽐냈다. 루시아는 17득점을 기록했다. 인삼공사에서는 디우프가 35득점을 기록했으나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1세트에 흥국생명이 먼저 앞서나갔으나 인삼공사가 흥국생명의 연속 범실로 11-10 역전에 성공, 디우프의 백어택과 한송이의 블로킹으로 점수를 벌리기 시작했다. 흥국생명은 오히려 실수가 속출하며 점수는 17-12, 5점 차가 됐다. 디우프의 강력한 백어택으로 20점 고지를 밟은 인삼공사는 점수 차를 유지하며 세트포인트에 도달했고, 디우프의 득점으로 1세트를 가져왔다.

흥국생명은 2세트 이재영과 조금씩 살아나기 시작한 루시아를 앞세워 11-6으로 달아났다. 이한비도 힘을 보탰다. 인삼공사는 최은지의 서브에이스 후 상대 범실을 틈타 점수를 추격에 나섰으나 마찬가지로 잇따른 범실로 기회를 날렸다. 그 사이 흥국생명은 이재영의 서브 득점과 이주아의 속공으로 분위기를 끌어올렸고, 인삼공사를 18점에 묶고 2세트를 챙겼다.

다시 원점으로 돌아간 승부, 듀스의 듀스를 거듭한 접전 끝에 3세트는 흥국생명의 몫이었다. 먼저 앞서나간 흥국생명을 인삼공사가 따라잡으며 11-11 동점. 이후 시소게임이 이어지다 인삼공사가 17-16 역전에 성공했지만 흥국생명이 이재영의 블로킹으로 21-20을 만들고 점수를 뒤집었다. 하지만 승부는 듀스로 향했고, 29-29까지 공방전이 이어졌다. 길어지던 3세트는 돌아온 에이스의 손끝에서 끝이 났다. 이재영이 연속 득점에 성공하며 흥국생명이 세트스코어 우위를 점했다.

4세트까지 팽팽한 분위기가 이어지다 인삼공사가 14-12로 앞서는 듯 했지만 흥국생명이 곧바로 이재영의 오픈 득점과 서브에이스로 동점을 만들고 상대 범실에 역전했다. 이후 점수를 주고 받다 점수는 조송화의 블로킹으로 점수는 23-23 동점. 이 때 박현주의 서브에이스 후 듀스에서 이재영의 블로킹으로 다시 흥국생명이 리드를 가져왔고, 그대로 경기를 끝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인천,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