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3-31 21:0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축구

물병 집어던진 알리…무리뉴 "나 때문에 그런 거 아니야"

기사입력 2020.02.20 11:57 / 기사수정 2020.02.20 12:11


[엑스포츠뉴스 임부근 인턴기자] 조제 무리뉴 토트넘 홋스퍼 감독이 교체에 불만을 드러낸 델레 알리(토트넘)의 행동을 크게 문제 삼지 않았다.

무리뉴 감독이 이끄는 토트넘은 20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1차전 라이프치히와 홈경기에서 0-1로 졌다.

델레 알리는 공격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장했다. 주포인 해리 케인과 손흥민이 없는 상황인 만큼 알리에게 주어진 부담감은 더 컸다. 알리는 높은 위치까지 자주 전진하며 직접 골 찬스를 노렸지만 뜻대로 되지 않았다.


전반 7분 스티븐 베르바인의 슈팅에 이은 세컨볼 찬스를 놓쳤고, 전반 38분엔 좋은 크로스를 헤더로 마무리하지 못했다. 알리는 이 두 장면이 이날 경기에서 보여준 전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몸이 무거워 보였다. 결국 후반 19분, 에릭 라멜라와 교체됐다. 알리는 교체 사인이 나오자 표정이 어두워졌고, 벤치로 들어가며 물병과 축구화를 내동댕이쳤다.

무리뉴 감독은 이 장면에 크게 의미를 두지 않았다. 무리뉴 감독은 경기 뒤 공식 인터뷰에서 "알리는 본인의 경기력에 화가 난 것이다. 나한테 화를 낸 것이 아니다"라며 "왜 교체했는지 알리가 이해했을 거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오히려 기자들의 질문에 날선 반응을 보였다. 무리뉴 감독은 '토트넘의 경기력이 좋지 않은 건가, 아니면 라이프치히가 잘 한 것인가'라는 질문에 "우리가 못했다고 생각하느냐"라고 반문했다. '홈에서 패한 결과가 말해주는 것 아닌가'라는 물음엔 "질문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 대답하지 않겠다"라고 반박했다.

sports@xportsnews.com/ 사진=연합뉴스/ PA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