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3-31 22:2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축구

'열심히 했지만' 알리-모우라, 평점 4점 혹평…오리에는 3점 '최하'

기사입력 2020.02.20 10:00 / 기사수정 2020.02.20 10:04


[엑스포츠뉴스 임부근 인턴기자] 토트넘 홋스퍼의 대부분 선수들이 낮은 평점을 받았다. 델레 알리, 루카스 모우라는 낙제점에 가까웠고, 세르쥬 오리에는 워스트였다.

토트넘은 20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1차전 라이프치히와 홈경기에서 0-1로 졌다. 원정 팀에게 골을 내준 토트넘은 8강 진출에 적신호가 켜졌다. 토트넘은 내달 11일 16강 2차전 라이프치히 원정을 떠난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이탈로 큰 공백이 생겼다. 조제 무리뉴 감독은 이를 최소화하기 위해 공격진을 꾸렸지만, 결정력 부족이 발목을 잡았다. 토트넘은 전반 초반부터 라이프치히에 수차례 슈팅을 허용하며 불안하게 시작했다.

전반 7분, 지오바니 로 셀소의 패스를 받은 스티븐 베르바인이 페널티박스 안에서 기회를 잡았지만 피터 굴라치 골키퍼를 뚫지 못했다. 알리는 높은 위치까지 올라가 슈팅 찬스를 만들고자 했으나 고전했다.


최전방 공격수로 나선 루카스 모우라도 파괴력이 떨어졌다. 후반 2분, 오리에의 크로스를 논스톱으로 때린 것이 가장 위협적인 장면이었다. 수비가 그나마 강점이었던 오리에는 상대의 집중 공략을 받으며 무너졌다. 위고 요리스의 선방쇼가 아니었다면 점수 차는 더 벌어졌을 수도 있다.

경기 뒤 영국 지역지인 풋볼 런던은 알리와 모우라에게 평점 4를 줬다. 풋볼 런던은 "전방에서 힘든 싸움을 했다. 모우라는 볼을 지킬 수 있는 사람이 아니다. 후반 43분, 큰 찬스를 놓쳤다"라고 평가했다.

알리에 대해선 "교체된 이후 분노를 표출했다. 경기에 많은 영향을 끼치기 위해 노력한 자신의 경기력에 대한 반응이다"라고 언급했다. 베르바인에겐 5점을 부여하며 "굴라치를 테스트했다. 열심히 했다"라고 평가했다.

또 오리에에 대해선 "라이프치히는 오리에의 진영을 자유롭게 누볐다. 오리에는 많은 것을 만들어내지 못했다"라며 가장 낮은 3점을 부여했다. 페널티킥을 내준 벤 데이비스는 4점이었다. 가장 뛰어난 활약을 펼친 요리스와 로 셀소는 8점을 받았다.

sports@xportsnews.com/ 사진=연합뉴스/ PA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