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4-03 17:3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박성광 "이 여자 아니면 안될 것 같아"…7세 연하女와 5월 결혼 (전문)[종합]

기사입력 2020.02.18 17:03 / 기사수정 2020.02.18 18:04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개그맨 박성광이 5월 결혼 소식을 전했다. 박성광은 인터뷰와 팬카페 등을 통해 "행복한 가정을 꾸리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18일 박성광의 결혼 소식이 전해졌다. 이날 박성광의 소속사 SM C&C 측은 "기쁜 소식을 전해 드리려 한다"면서 "오는 5월 2일 박성광 씨가 사랑하는 사람과 백년가약을 맺는다"고 밝혔다.

박성광의 예비 신부는 7살 연하의 비연예인으로, 두 사람은 오랜 시간 지인으로 알고 지내오던 중 지난 해 가을 무렵부터 진지한 만남을 가져온 것으로 전해졌다.

소속사 측은 "두 사람이 서로에 대한 신뢰와 사랑을 바탕으로 결혼이라는 아름다운 사랑의 결실을 맺게 됐다"면서 "예식은 일생에서 가장 중요하고 행복한 순간을 조용히 간직하고 싶다는 박성광 씨와 예비신부의 뜻에 따라, 양가 가족들 및 가까운 지인들을 모시고 서울 모처에서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 점 너그러운 양해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또 "평생을 함께 할 동반자를 만나게 된 박성광 씨에게 많은 축하와 따뜻한 응원 보내주시길 바라겠다"고 덧붙였다.

박성광도 이후 엑스포츠뉴스와의 인터뷰와 팬카페를 통해 결혼 심경을 전했다.

박성광은 엑스포츠뉴스와의 통화에서 "지난 늦여름, 가을 초부터 만나기 시작했다"고 교제 시기를 고백하며 "원래 지인이었다. 서로 알고 있는 지인 분과 자연스럽게 만나게 되면서 친해졌고 사랑이라는 감정이 싹트게 됐다"고 말했다.

"함께 지내면서 행복하겠다 싶었다. 이 여자가 아니면 평생 결혼을 못할 것 같았다"고 전한 박성광은 "날 구원해 줄 여자라고 느꼈다. 나를 정말 좋아해준다. '어떻게 이런 친구가 나를 만나주는 거지?'라는 생각이 들었다. 감사한 마음이 들고 내게 과분한 여자다"라며 예비신부를 향한 애정을 전했다. 또 "작은 것에도 행복할 줄 아는 가정을 꾸리겠다"고 다짐했다.

팬카페에도 "드디어 좋은 짝을 만나 결혼을 한다"며 "여러분이 보내준 사랑처럼, 그리고 제가 팬 분들께 드렸던 사랑처럼 또 이제는 한 사람의 남자이자 가장으로 평생의 행복을 약속하고 사랑하며 살아가려 한다. 마음이 씁쓸하셨을 팬 분들께 너무 미안한 마음이 들지만 그래도 결혼의 첫 걸음에 팬 분들에게 가장 많은 축하와 축복을 받고 싶다"며 응원을 당부했다.

1981년생인 박성광은 2007년 KBS 공채 22기 개그맨으로 데뷔해 '개그콘서트' 등에서 활약하며 대중에게 얼굴을 알렸다. 이후 예능 프로그램 '위기탈출 넘버원', '인간의 조건', '밤도깨비', '전지적 참견 시점' 등에서 활약하며 인기를 얻었다.


다음은 박성광 소속사가 전한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박성광 소속사 SM C&C 입니다.

언제나 박성광씨에게 많은 관심과 사랑 보내주시는 분들께 감사드리며, 오늘은 기쁜 소식 한 가지 전해 드리려 합니다.

오는 5월 2일(토) 박성광씨가 사랑하는 사람과 백년가약을 맺습니다. 예비 신부는 7살 연하의 비연예인으로, 두 사람은 오랜 시간 지인으로 알고 지내오던 중 작년 가을 무렵부터 진지한 만남을 가져왔습니다. 그리고 서로에 대한 신뢰와 사랑을 바탕으로 결혼이라는 아름다운 사랑의 결실을 맺게 되었습니다.

예식은 일생에서 가장 중요하고 행복한 순간을 조용히 간직하고 싶다는 박성광씨와 예비신부의 뜻에 따라, 양가 가족들 및 가까운 지인들을 모시고 서울 모처에서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입니다. 이점 너그러운 양해 부탁드리겠습니다.

평생을 함께 할 동반자를 만나게 된 박성광씨에게 많은 축하와 따뜻한 응원 보내주시길 바라겠습니다. 보내주시는 사랑에 보답할 수 있는 유쾌한 예능인으로서, 또 한 가정의 한 가장으로서 더욱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다음은 박성광이 팬카페에 올린 손편지 전문.

사랑하는 홀라홀라 팬~ 여러분 나야- 성광이!!

갑자기 뉴스를 접하고 놀라셨을 팬 여러분을 위해 조금이라도 빨리 말씀드리고 싶어서 이렇게 펜을 들었어요-!!

원래 3월초 쯤 팬 카페에 먼저 소식을 알리고 이 곳에서 가장 먼저 축하를 받고 싶었는데 갑자기 기사가 나며 그 기회를 놓쳐서 무척이나 아쉽고 미안한 마음이 듭니다. 기사에서처럼 제가 드디어 좋은 짝을 만나 결혼을 합니다!!!

홀라홀라가 한결같이 오랫동안 보내준 마음 덕분에 누군가에게 보살핌과 위로를 받으며 살아가는 것이 얼마나 소중하고 감사한지 알게 되었어요. 여러분이 보내준 사랑처럼, 그리고 제가 팬 분들께 드렸던 사랑처럼 또 이제는 한 사람의 남자이자 가장으로 평생의 행복을 약속하고 사랑하며 살아가려 합니다.

마음이 씁쓸하셨을 팬분들께 너무 미안한 마음이 들지만 그래도 결혼의 첫 걸음에 홀라홀라 팬분들에게 가장 많은 축하와 축복을 받고 싶어요.

많이 부족한 저지만 계속 성장하고 더 큰 웃음과 행복을 줄 수 있도록 좋은 모습 보여드릴게요.^^ 끝까지 응원해주실 거죠?

오늘 하루도 해피~ 스마일!!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