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3-31 15:5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미우새' 45세 김종국, 가족들 잔소리에 설움 폭발 "혼자 사는 게 서럽다" [포인트:컷]

기사입력 2020.02.16 16:46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미운 우리 새끼’ 김종국이 가족들의 폭탄 발언(?)으로 엄청난 충격에 휩싸인다.

16일 방송되는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는 설을 맞은 김종국 가족이 고향을 방문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김종국의 부모님은 물론 형, 조카들까지 3대가 함께 해 웃음과 굴욕(?)이 끊이지 않는 좌충우돌 귀성길이 펼쳐졌다.

고향길에 오르자 마자 올해로 45세가 된 ‘반 구십 미우새’ 종국은 가족들의 잔소리 폭격을 받았다. 급기야, 종국은 “혼자 사는 게 서럽다!” 라며 참아왔던 설움을 분출해 폭소를 유발하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김종국은 생각지도 못했던 어머니의 반전 과거(?)까지 알게 돼 패닉에 빠졌다. 김종국이 “45년만에 출생의 비밀(?)을 알게 됐다~!”고 외친 사연은 무엇이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휴게소에 들른 종국 가족에게 깜짝 놀랄 일도 벌어졌다. 넘사벽 절약정신의 ‘짠국父子’를 뛰어넘는 절약 꿈나무(?)가 등장한 것이다. 3대(代)의 남다른 ‘짠’ 면모에 지켜보던 母벤져스는 대단하다며 감탄을 터뜨렸다. 이 외에도 원조 절약왕, 종국의 아버지는 뜻밖의 직진토크(?)로 숨겨둔 개그감을 뽐내기도 했다.

훈내와 위기를 넘나드는 ‘짠국 패밀리’ 의 다사다난 고향 방문기는 16일 오후 9시 5분에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SBS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