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2-21 10:0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노랫말싸미' 적응 끝낸 외국인 수강생들, 본격적인 활약 예고

기사입력 2020.02.14 13:52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tvN '케이팝 어학당-노랫말싸미'의 외국인 수강생들이 본격적인 활약을 예고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난 10일 방송한 '케이팝 어학당-노랫말싸미(이하 '노랫말싸미')' 1회에서는 백지영이 자신의 메가 히트곡인 '총 맞은 것처럼'과 '내 귀에 캔디'를 싸미('노랫말싸미' 학생들을 부르는 단어)들에게 가르쳐주며, 한국과 세계 각국의 문화가 노랫말로 어우러지는 시간이 펼쳐졌다. 10명의 싸미들의 매력적인 캐릭터를 비롯해 언어의 장벽을 허물고 케이팝으로 배우는 케이 컬처, 이상민, 김종민, 장도연으로 구성된 막강 MC 군단이 풍성한 즐거움을 전했다. 1회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싸미들의 각양각색 활약이 더 보고 싶다"며 응원을 보내고 있는 상황.

독일, 영국, 미국, 칠레, 프랑스, 폴란드, 콩고 등 다양한 나라에서 온 10명의 싸미들은 색다른 매력을 가지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는 조나단, 그렉, 조던, 메튜, 페냐, 카메론, 카슨, 플로리안, 다니엘, 줄리가 등장해 유쾌한 예능감과 넘치는 흥과 끼, 그리고 한국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들은 노래의 유명한 가사를 자신만의 해석으로 새롭게 풀어내고, 각 나라에서는 썸을 탈 때, 사랑할 때, 이별할 때 어떻게 다른지 자유로운 토크를 나눴다. 휘몰아치는 댄스 타임과 MC들의 말을 받아치는 센스, 열정적으로 노래를 배우는 모습 등은 보는 이들의 입꼬리를 올라가게 했다.

'콩고 왕자'로 유명한 조나단은 한국 사람보다 더 한국 사람 같은 멘트로 명불허전 존재감을 자랑했다. 모두 입을 모아 "인생 몇 회차냐"라고 물을 정도로 깊이 있는 생각과 어르신 감성으로 재미를 선사했다. '소울 장인' 그렉은 1인 방송을 방불케 하는 화려한 리액션과 제스쳐로 볼거리를 책임졌다. '동백꽃 필 무렵'에서 헬리나 역을 연기한 카슨 또한 능숙한 한국어와 출중한 댄스 실력으로 분위기를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

또 다른 '흥 부자' 페냐는 '내 귀에 캔디'에서 백지영과 협업했던 갓세븐 잭슨을 언급하며 케이팝을 향한 따뜻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라면 먹고 갈래?'의 칠레식 표현을 선보여 스튜디오를 열광의 도가니로 몰고가기도. '노랫말싸미'의 꽃미남 모델 듀오 다니엘과 메튜는 각각 한국인 여자친구와 헤어진 경험, 한국인과 결혼하고 싶은 속마음을 솔직히 고백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프랑스에서 온 줄리와 조던은 서로 다른 성향으로 눈길을 끌었다. 줄리는 가사를 배우고 이해하며 슬픈 감정에 눈물짓고, 조던은 외모와 달리 허당같은 면모로 미소를 자아낸 것. 플로리안은 그렉과 합을 맞춰 '내 귀에 캔디' 시그니처 커플 댄스를 선보여 백지영을 감동시켰다. 이렇게 각자 확실한 색깔을 지닌 싸미들이 앞으로 프로그램에 어떤 활력을 더할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노랫말싸미'의 연출을 맡은 제작진은 "2회에서는 트로트 요정 홍진영이 노랫말에 담긴 의미뿐만 아니라, 트로트의 흥과 발성 등을 수업한다. 특히 시크한 멋이 있는 프랑스 조던은 평소에 가장 좋아했던 홍진영이 강사로 나타나자, 자신을 확 내려놓는 반전 캐릭터로 빅재미를 선사한다"고 예고했다.

이어 "독일의 플로리안은 시간이 흐를수록 더더욱 독일에서 온 '아재미'를 뿜뿜 드러내고, 그렉은 트로트조차 자신만의 소울 창법으로 소화해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 홍진영의 애교 강의도 펼쳐지며, 이를 소화해내는 싸미들의 애교 대결도 재미를 더할 것"이라고 덧붙여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드높인다.

한편 '케이팝 어학당-노랫말싸미'는 한류의 중심 케이팝을 배우며 한국어를 쉽고 재밌게 익히고, 나아가 노랫말에 담긴 한국 문화를 이해하는 예능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10분 tvN에서 방송된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tvN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