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2-23 15:4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MLB

'사인 훔치기' 영향 없었다? 휴스턴, 사과도 논란

기사입력 2020.02.14 11:30 / 기사수정 2020.02.14 11:32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사인 훔치기' 논란의 휴스턴 애스트로스 구단주와 선수들이 공식 사과 기자회견을 열었다.

휴스턴 구단은 14일(한국시간) 스프링캠프가 꾸려진 미국 플로리다주 웨스트팜비치에서 2017년 전자 장비를 활용해 불법으로 벌인 '사인 훔치기'를 공식으로 사과했다. 이 자리에 짐 크레인 구단주와 새로 지휘봉을 잡은 더스티 베이커 감독, 간판 선수 알렉스 브레그먼과 호세 알투베가 참석했다.

이날 브레그먼은 "나와 선수단, 구단이 결정한 모든 선택에 진심으로 사과한다. 야구팬들의 신뢰를 다시 얻기를 희망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알투베 역시 "휴스턴 구단과 선수단 모두 2017년 발생한 일을 후회한다"고 사과했다.

크레인 구단주는 "이런 일이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다만 휴스턴 선수단이 실시간으로 상대 투수의 구종을 알려주는 전자 장비를 몸에 부착했다는 의혹은 부인했고, "사인 훔치기는 야구 경기에 영향을 끼치지 않았다"고 말해 논란을 재점화 했다. "그렇다면 무엇을 사과하는 것인가"라는 현지 질문에 크레인 구단주는 "우리가 규정을 어겼기 때문에 사과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앞서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지난달 휴스턴의 사인 훔치기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휴스턴은 홈구장 미닛메이드파크 외야에 카메라를 설치해 상대 팀 사인을 파악했고, 쓰레기통을 두드리거나 큰 소리를 내 타자에게 알리는 방법을 쓰는 등 조직적인 방법을 동우너해 '사인 훔치기'를 했다.

메이저리그에 큰 충격을 안긴 이번 사태로 연루된 3명의 감독이 옷을 벗었고, 휴스턴은 2년간 신인드래프트 지명권을 빼앗겼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에 500만달러 벌금도 부과됐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AFP/연합뉴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