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2-26 19:0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연예

'성범죄자' 로만 폴란스키 감독 입후보 논란, 佛 세자르상 위원진 총사퇴

기사입력 2020.02.14 11:12 / 기사수정 2020.02.14 11:34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성범죄 전력이 있는 프랑스 영화감독 로만 폴란스키(86)가 '프랑스의 오스카'로 불리는 세자르 영화상에서 최다부문 수상후보로 선정됐다. 이에 영화인들의 반발이 거세지자 세자르상 위원진이 총사퇴를 결의했다. 

13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세자르상을 주관하는 프랑스 영화기술아카데미의 영화진흥위원회(APC) 소속 21명의 위원진은 "지난해 영화를 제작한 모든 이들에게 경의를 표하고, 안정을 되찾으며 또한 영화제를 축하하기 위해 만장일치로 사임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총사퇴 결정은 전날 200여 명의 배우와 제작자, 감독 등 영화계 인사들이 세자르상을 주관하는 프랑스 영화기술아카데미를 상대로 근본적 개혁을 요구하는 공개서한을 발표한 데 따른 것이다. 이들은 프랑스 영화기술아카데미가 제대로 기능하지 못하고 있으며, 이들의 후보 선정과 관련한 해명도 이해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제45회 세자르상은 오는 28일 개최된다. 로만 폴란스키 감독은 신작 '장교와 스파이'로 작품상, 감독상, 각색상을 포함한 12개 부문에 수상 후보로 지명됐다.

로만 폴란스키는 다수의 성범죄 이력을 가지고 있다. 1977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13세 미성년자와 성관계를 한 혐의로 기소됐으며 범죄인정 조건부 감형협상(플리바게닝)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외국으로 도피했다.

이후 스위스에서도 또 다른 성폭행 혐의로 피소됐다가 공소시효 만료로 불기소 처분을 받았고, 오스카상(아카데미상)을 주관하는 미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는 2018년 영구제명했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연합뉴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