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2-17 02:0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문제적 남자' 이필성 "구글 다니던 중 도티가 공동 창업 권유했다"

기사입력 2020.02.13 20:47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도티의 공동창업자 이필성이 도전 계기를 밝혔다.

13일 방송된 tvN '문제적 남자: 브레인 유랑단'이 도티가 창업한 샌드박스에 방문해 히든 브레인을 찾았다.

이날 현무팀은 샌드박스의 대표인 이필성을 만났다. 구글에 다니던 이필성은 도티와 만나 샌드박스를 꾸리게 됐다.

배경은 어떻게 될까. 이에 이필성은 "당시 저는 회사를 다니고 있었고 도티는 학업과 유튜브를 병행하고 있었다. 그가 친하게 지내는 크리에이티브가 있는데 '회사를 만들어서 도와주고 싶다'고 하더라. 그렇게 저에게 공동 창업을 권유했다. 물론 처음에는 거절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하지만 지켜보다가 팬덤의 기회를 발견했고 외로움 속에서 발견한 문제의식을 발견했다. 이걸 보고 사업 가능성을 발견했다"고 샌드박스를 만들기까지 과정을 밝혔다.

그렇다면 집안의 반대는 없었을까. 안정적인 직장을 그만뒀지만 이필성은 "살면서 한 선택들이 스스로 내린 게 많다. 그래서 부모님도 믿고 응원해주셨다"고 이야기 했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