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2-19 23:4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인영이 아니면 안 돼"…'더 로맨스' 김지석, '절친' 유인영과 시나리오 집필

기사입력 2020.02.13 19:01 / 기사수정 2020.02.13 19:04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인턴기자] '더 로맨스' 배우 김지석, 유인영이 절친 케미를 선보이며 첫 방송 소감을 전했다.

13일 첫 방송된 JTBC 새 예능 프로그램 '우리, 사랑을 쓸까요?, 더 로맨스'(이하 '더 로맨스')는 배우 김지석, 유인영, 강한나, 정제원이 직접 웹드라마 시나리오 집필에 나섰다.

방송에 앞서 김지석은 "제안을 받고 흥미로웠다. 배우로서 한 번쯤은 해보고 싶은 작업이었다. 이 제안을 받았을 때 '인영이와 해보고 싶다'고 먼저 생각이 들더라. 우리가 지금까지 했던 걸 생각하니까 많은 것들이 떠올랐다"라고 말했다. 또 김지석은 "'인영이 아니면 안 돼'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유인영은 "오빠가 저를 생각해서 제안을 했다는 마음이 사실 고마웠다. 저도 옛날 생각을 하게 되더라. '그땐 이런 게 있었고 이런 얘기를 했지'라는 기억을 떠올렸다. 저 나름의 추억을 정리하는 느낌을 받았다. 너무 좋았다"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 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