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2-25 08:4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이태원 클라쓰’ 권나라, 야망X밀당의 아이콘으로 보인 무한변신

기사입력 2020.02.13 11:29 / 기사수정 2020.02.13 11:33


[엑스포츠뉴스 최지희 인턴기자] 배우 권나라가 '이태원 클라쓰'에서 야망과 밀당의 아이콘 오수아로 활약하며 감탄을 유발하고 있다.

13일 '이태원 클라쓰' 측이 공개한 사진 속에는 카리스마 넘치는 전략기획실장의 모습과 박새로이(박서준 분)를 쥐락펴락 하는 오수아의 모습이 담겨있어 시선을 집중시킨다.

지난 8일 방송된 
'이태원 클라쓰' 4회는 수도권 시청률 10.7%(닐슨코리아 기준)를 돌파해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다. 오수아가 박새로이, 조이서(김다미)와 처음으로 삼자대면하는 장면이 12.4%를 기록하며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이 가운데 오수아는 박새로이, 조이서는 물론 시청자들까지 쥐락펴락해 눈길을 끌었다. 그녀는 '단밤'을 영업정지 당하게 신고한 사람이냐는 질문에 당당하게 인정, 박새로이에게 "아직도 내가 좋니?"라고 되묻는 모습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권나라는 복잡한 오수아의 속마음을 긴장감 있게 표현하고 있다. 오수아는 '장가' 장대희 회장(유재명)의 신임을 받으며 전략기획실장으로 성장해, 성공을 위해서라면 인정사정없는 상황 판단력이 돋보이는 인물이다.

특히 미성년자 신분으로 '단밤'에 출입한 조이서와 장근수(김동희)를 경찰에 신고하는 등의 모습으로 권나라는 '장가'와 박새로이 그리고 자신의 양심 사이에서 갈등하는 오수아의 복잡한 심정을 100% 전달했다는 평을 얻었다.

각 인물들과의 팽팽한 텐션도 극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먼저 박새로이와 10년에 걸친 우정과 애정 사이의 묘한 케미를 만들고 있다. 특히 비난 대신 걱정을 건네는 박새로이에게 흔들리는 모습은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장가' 패밀리와 벌이는 신경전 또한 이목을 끈다. 장 회장과이 믿고 맡기는 능력자이자, 장근원(안보현)의 자존심을 건드리는 전략기획실장으로 존재감을 뽐내고 있다. 이처럼 권나라는 인물에 따라 눈빛, 표정 등을 변주하며 케미를 탄생시켰다.

권나라는 내로라하는 배우들 사이에서 제 몫을 톡톡히 해내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후문으로, 이후 그녀의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권나라는 ‘수상한 파트너', ‘친애하는 판사님께', ‘나의 아저씨’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해 지난 '2019 KBS 연기대상'등에서 신인상을 수상하며 대세 가도를 이어가고 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JTBC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